태그 : 흡혈귀와유쾌한친구들

[감상] 흡혈귀와 유쾌한 동료들 (吸血鬼と愉快な仲間たち)

 저의 BL라이프가 지하철에서 시작되어서 그런지, 왠지 지하철에서 듣는 쪽이 마음이 편한 것 같군요. 이상한 쪽으로 취미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기도 합니다만... 오랜만에 듣는 드라마 CD였는데 의외로 가벼운 내용이라 만족했습니다.

 미국에서 냉동된채 수입되어버린 어중간한 흡혈귀 알베르트(cv: 히라카와 다이스케), 쿨하고 듬직한 형사 누카리야(cv: 모리카와 토시유키), 딱딱해보이지만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 서툴 뿐인 시체관리자(?) 아키라(cv: 미도리카와 히카루).

 미도링이 전형적인 모습으로 등장하는 것도 매력적이지만, 이 CD를 듣기로 결정한 것은 거의 히라카와 다이스케 때문이었습니다. 리로드와 시나야카나 열정에서 조연으로 등장했었는데, 특유의 음색이 너무 마음에 들더라구요..

 내용 자체는 의외로 소프트했습니다. 아직은 본격적인 스토리 진행이 되지는 않았고, 미국에서 수입된 알(알베르트의 애칭)이 아키라의 집에 살게되면서 서로 친해지는 과정이 주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누카리야와 함께 살인범 이야기도 진행되는데, 칼을 푹 찌르거나 내리치는 등의 효과음이 엄청 리얼하더군요. 아, 물론 핥는 소리도요...(물론 피 얘깁니다, 피.)

 뭐니뭐니해도 듣는 저를 너무나 즐겁게 해줬던 것은 히라카와 다이스케의 어눌한 영어식 일본어였습니다. =_=; 가끔씩 애니에 등장하는, 외국인이 하는 일본어라는 느낌으로 대사를 하는게 너무 웃겼어요. "맛사~쥐" 라던가 "팬~츠" 와 같이 영어 단어도 어설픈 일본어 발음으로 한다는 것이 너무 귀엽고 웃기더라고요. 다른 사람이 했다면 귀엽진 않았을 것 같은데, 히라카와 특유의 미성과 잘 어울려서 귀엽다는 느낌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의외로 저는 초반부분에 나오는 영어 + 일본어 부분도 재미있더군요. 특히 알 역할을 맡은 영어 성우가 누군지 목소리가 히라카와 다이스케랑 비슷한 미성이어서... (나머지 두 사람의 영어 성우는 완전히 달랐습니다만) 

 무거운 이야기가 진행되면서도 중간에 적절히 개그도 섞여 나오고, 두 사람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당연히 수에는 알이 어울릴것 같기는 하지만 은근히 아키라가 츤데레 수를 맡는 것도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2번째 CD도 나왔다고 하니 어서 들어봐야겠습니다.

 ps. 근데 웃기는 것은 박쥐가 그렇게 귀여운가? 하는 점. 물론 박쥐 마니아인 아키라는 그렇다 치더라도, 그 주변 사람들도 별달리 박쥐에 대해서 싫다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은 음...;;

 ps2. 아키라의 직장 동료 여성으로 에노모토 아츠코 씨가 나오더군요. 어디서 뭘 하시다가 이런 곳에서 조연으로 나오시는지 몰라도 공중파로 좀 돌아와주셨으면 ㅜ_ㅜ

by Laphyr | 2008/08/06 20:57 | = 성우/음악 | 트랙백 | 덧글(5)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