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흔일바

소설 속에서 찾아볼 수 있는 '방어'의 한계 - 흔일바 5권


 1. 이미지

 
 국가간의 전쟁이나 세력간의 다툼을 주제로 삼는 작품을 보면, 다양한 특성을 가진 부대나 인물들이 등장합니다. 조금 느낌은 다르겠습니다만 이러한 작품의 최고 고전이라고 할 수 있는 삼국지 연의를 떠올려봐도, '수성의 오나라', '합비 방어의 장료', '저돌적인 공격력, but 성질은 나쁜 장비', '진창성의 명장 학소' 등은 저마다 뚜렷한 이미지를 갖고 있죠. 물론 연의의 이러한 인물들은 어느 정도 사실에 근거한 이미지를 구축한 것이지만, 아무것도 없는 백지에서 창출해 나가는 소설 속에서도 이러한 방식은 단골처럼 등장합니다.

 가장 쉽게 나누어 볼 수 있는 것은 공격과 방어입니다. 저돌적인 공격성을 갖고 있는 부대, 혹은 장수는 분명히 매력적인 캐릭터가 될 수 있습니다. 이 역할은 젊고 혈기왕성한 남성 캐릭터에게 주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주인공의 적으로 등장할 경우 잔혹함과 같은 부정적인 모습까지 갖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철벽의 방어 역시 공격에 못지 않게 확실한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 누구에게도 패배하지 않은 방어전의 대가, 이러한 호칭은 그 울림만으로도 상당한 임팩트를 주죠. 이 역할은 주로 나이가 지긋하고 경험이 많은 노장에게 주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적으로 등장하더라도 엄청난 악역으로는 묘사되지 않는 일이 많습니다.

 이외에도 암살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부대, 정찰에 있어서는 절대 뒤떨어지지 않는 부대, 냉철하고 계산적인 상황 판단으로 작전을 구사하는 장수, 돈과 명예만을 바라며 부하들을 벌레 취급하는 장수를 비롯, 다양한 유형이 존재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들이 갖고 있는 공통점은 결국 '어느 한 쪽에 특화된' 모습이라는 것입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독자 입장에서 모든 것이 평균적인 어중간한 적보다는 무언가 특출난 방식의 적이 등장하는 것이 재미있기 때문이죠. 또한 작가 입장에서도 만능형 장수를 수식하는 것보다, 장단점이 뚜렷한 장수를 수식하는 것이 훨씬 쉽다는 이유도 있을 것입니다.


 2. 적용



 <흔들흔들 일렁이는 바다 저편> 5권에 등장하는 '애국의 방패' 발라하는 전형적인 방어전 특화의 백전노장 입니다. 그가 이끄는 기사단은 거점을 방어하는 전투에 특화되어 있으며, 단 한 번도 방어전에서 패배한 적이 없는 그야말로 '방패'와도 같은 존재이죠. 하지만 책을 읽은 분이든, 안 읽은 분이든, 그가 적으로 등장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결과는 뻔하게 예측이 가능합니다. 주인공이 진다면 이야기가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등장한 '방패'는, 그야말로 밟고 일어설 '발판' 이외에는 아무 것도 아니라는 예측입니다.

 

 


 <신이 없는 세계의 영웅전> 1권에서 등장하는 공화국군의 그랜트 장군 역시, 수많은 전투를 경험해온 방어전의 달인으로 묘사됩니다. <흔들흔들~>의 발라하 장군이 <절대 방어> 능력을 갖춘 라그나 '게르힐데'를 내세운다면, 우주함대를 이끄는 그랜트 장군은 방어에 특화된 입방진형으로 주인공의 함대에 맞서죠. 여기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작가는 위압적인 서술을 통해 아군과 적군의 군세 차이, 경험의 차이 등을 강조하려 합니다만, 결국 그것을 꺾어낼 주인공의 능력 찬양에 대한 포석에 불과하게 됩니다.

  이러한 경향이 모든 작품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고 말하기는 힘들 수 있습니다만, 어쨌거나 "공격"과 "방어"에 대해서 어떤 식으로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최상급의 방어 능력을 갖춘 선수보다 초일류급의 펀치력을 자랑하는 선수가 복싱 만화의 주인공이 되는 것, 철벽과도 같은 수비력을 가진 스위퍼보다 송곳같은 슈팅능력을 가진 스트라이커가 축구 만화의 주인공이 되는 것과 같이, 장르는 대륙 판타지로 전혀 다를지언정 "방어" 보다 "공격"에 좋은 이미지를 부여하고 싶어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3. 소설에 있어서의 문제점

 사실 '뒤가 없는 화끈한 공격력'이라는 것이 굉장히 매력적인 스타일이라는 것은 맞습니다. 프로토스를 상대하는 저그 박성준 선수와 김준영 선수의 모습을 대비해 본다면 분명히 박성준 선수의 승리에 열광할 수 있는 것은 맞겠죠. K-1에서 긴 리치와 맷집을 바탕으로 좋은 성적을 자랑했던 섀미 슐트 선수가 인기가 별로였던 것도 비슷한 맥락입니다.

 하지만 소설에 있어서는 다릅니다. 언제나 비슷하게 구축된 이미지가 등장하고, 또 그것이 한정된 결과만을 초래하고 있다면, 그건 이미 식상하다는 욕을 들어도 할 말이 없다는 것입니다. 샤나, 루이즈 이후 양산되는 츤데레 미소녀들이 욕을 먹는 이유 역시, 그녀들의 행동이 이미 독자가 예측할 수 있을 정도로 뻔하다는 것이 많은 부분을 차지합니다. "방어"의 이미지 역시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분명 '누구에게도 패배할 수 없었던 방어의 대가'를 주인공이 꺾어 낸다는 사실은 굉장히 인상적입니다. 하지만 그건 정말로 '패배할 것 같지 않았을 때'의 이야기이지, '방어형 장수는 결국 패한다'는 인식이 형성되어 버린다면 안 나오느니만 못한 이벤트가 될지도 모른다는 것이죠.

 이 문제는 '방어'는 결국 패한다 - 이런 간단한 지적이 아니라, 작품의 가장 중요한 부분과 연결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뻔히 예측이 가능한 내용이 나온다면 흥미가 떨어진다는 것을 참인 명제로 놓았을 경우, 결국은 '작품이 재미가 없다'는 치명적인 감상이 나올 수밖에 없으니까요. <흔들흔들~> 5권의 발라하는 이런 면에서 정말 재미없고 실망스러웠으며, 쥬라가 이길 것이라는 것을 뻔히 알 수 있었기 때문에 - 과정 또한 전혀 납득할 수 없음 - 전체적인 흥미도 떨어졌습니다. 이러한 '이미지'의 폐해는, 비단 대륙 판타지에 한정되는 내용은 아닐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by Laphyr | 2009/03/18 18:20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9)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