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페이트그랜드오더

페이트 그랜드 오더 서번트 감상 4. 아르토리아 랜서 얼터


 제 맘대로 쓰는 페그오 서번트 감상 5탄입니다. 매우 주관적이며 개인의 경험에 우선하기 때문에 서번트를 고르는 데는 별 도움이 안 되겠지만 저렇게 쓰는 유저도 있구나~ 하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원래 '랜밥'으로 불리다가, 6장 추가 후에 아르토리아 랜서가 생기는 바람에 '흑랜밥'으로 부르게 된 서번트. 4장을 클리어 했을 때 스토리 가챠에 추가되며, 4성이라 픽업도 거의 하지 않기 때문에 (제 기억으로는 2016년 1월에 한 번, 그리고 여름쯤에 한 번으로 딱 2번 했습니다), 소위 사람들이 말하는 환상종에 속하는 카드 중 하나입니다. 게다가.. 그 성능도 환상적이고요.


[스킬셋]
- 마력방출A+ : 자신의 버스터 공격력을 상승
- 맨 끝에서의 가호A : 스타 집중율 상승 + 크리티컬 위력 상승 + 스타 획득
- 카리스마E : 아군 전체의 공격력을 상승

[보구]
- 롱고미니어드 : 적 전체에 강력한 방어력 무시공격 + 60% 확률로 보구봉인 상태부여 + 5턴간 저주부여


 보시는 것처럼 모든 스킬셋과 보구가 극공에 올인되어 있습니다. 스탯 역시 4성 랜서 중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며, 성배전림으로 90랩을 찍는다면 스카자하, 카르나, 브륜힐데 다음으로 공격력이 높은 우수한 능력치를 보여줍니다. 

 카리스마는 뭐 누구나 사용하는 범용적이고 나쁘지 않은 스킬인데, 맨 끝에서의 가호라는 스킬이 1턴 극강 공격력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크리티컬 위력을 최대 50%까지 상승시키고 집중을 시키는 성능으로, 얼핏 보면 흑잔느의 자기개조EX보다 능력치가 딸려 보이지만.. 실제로 사용하면서 무서운 것은 맨 마지막에 달린 '스타획득'이라는 보너스 입니다. 만랩을 찍으면 10개 정도 스타를 주는데, 덕택에 이전에 크리스타가 4~5개 정도만 모여 있어도 총 15개 정도로 흑랜밥의 커맨드 카드 2개 정도는 70~80% 이상의 크리티컬 확률을 보여주죠. 즉, 자기가 쓰고 싶을 때 스킬을 발동할 수 있고, 거기서 최강의 위력을 보인다는 것이 강점 입니다. 자기개조 스킬은 스타 수급은 안 되니까요. 


 운용방식은 카리스마는 적당히 아무때나 쓰다가, 스타가 좀 모였고 NP가 모였다 싶은 시점에 커맨드 카드에 흑랜밥 버스터 2장이 보인다면...! 그 때가 바로 사용시점 입니다. 마력방출A+에다, 기본 400%의 배율을 갖고 있는 보구의 위력에, 맨 끝에서의 가호를 쓴 버스터 크리티컬 평타는 상성 적에게 5~6만 이상의 엄청난 대미지를 뽑아줍니다. 강화되어 있지 않은 일반적인 대인보구 2방을 먹이고, 또 대군보구까지 쓰는 느낌이죠. 


 워낙 성능이 좋은데다 공격모션이 말을 타고 찌르는 호쾌한 모션이고 타격감이 좋아서, 저는 픽업을 이용해서 보구랩3랩 (배율 550%)까지 찍고 90랩을 만들어서 핵심요원으로 이용 중입니다. 4성이라 코스트도 적은데 위력은 5성을 능가하니.. 역시 얼터 시리즈는 밸런스 파괴의 주범이 아닌가 싶어요. 근데 또 그만큼 얻는게 엄청 어려우므로 (...) 여튼 성능, 일러스트, 성우, 공격 시의 모션과 타격감까지 모든 것을 갖춘 서번트 중 한 명이 아닌가 싶습니다. 

 

by Laphyr | 2016/12/04 14:02 | = 게임 | 트랙백 | 덧글(0)

페이트 그랜드 오더 서번트 감상 3. 쿠 훌린 [얼터]


 제 맘대로 쓰는 페그오 서번트 감상 3탄입니다. 개인적으로 끄적이고 싶은 꺼리가 있는 서번트가 생기면 쓰고 있기 때문에 주기는 매우 불규칙 합니다만.. 뭐 쓰고 싶은 걸 쓸려고 하는 거니까요.

 쿠 훌린 얼터는 5장 스토리에서 주역으로 활약하고, 끝나고 나면 스토리 가챠에 정식으로 편입됩니다. 하지만 후반부 스토리 가챠에 편입된다 = 픽 업이 아니고서는 만나보기가 힘들다는 것이 정설이기 때문에.. 리세마라로도 얻기가 힘든 캐릭터 중 하나입니다. 초반에 나왔을 때는 좋긴 좋지만, 같은 5성 버서커인 킨토키에게는 밀린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왜냐하면 보구 대미지의 배율이 아주 높은 것도 아니고, 무엇보다 스킬에 공뻥이 없었기 때문에 5성 버서커 치고는 딜러로서의 면모가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스킬셋]
- 정령의 광소 A : 적 공격력, 크리티컬 발생 다운 3턴
- 화살막이의 가호C : 회피부여 2회, 방어력 업 3턴
- 전투속행A : 자신에게 거츠 상태를 부여 5턴

 다만, 보시다시피 버서커에 어울리지 않게 생존기가 2개나 달려 있다는 것이 쿠 훌린 얼터를 OP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특히, 화살막이의 가호C의 경우, 스킬을 6랩까지 올리면 쿨타임이 6턴으로 감소하기 때문에, 전투 시작하면서부터 바로 쓰고 운이 좋으면 보스 때까지 1~2회 + 스킬 쿨이 3턴 정도 남는.. 살아남기에 아주 적합한 상황이 만들어 질 수 있습니다. 애초에 헤라클래스 역시 심안을 쓸 때 엄청 눈치를 보면서 쓰게 되는데, 그런 거 없이 초장부터 회피를 걸어둘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큰 장점입니다.

 전투속행A는 집중공격을 당했을 때의 보험 같은 느낌이지만, 보스전 1:1 에서는 엄청난 메리트를 발휘합니다. 코맨드 카드도 퀵,아츠,버,버,버로 되어 있기 때문에, 혼자 남으면 무조건 버버버 엑스트라가 가능한데요, 1:1에서는 보스가 어지간해서는 집중공격 한 후 거츠가 발동하기 때문에 다음 턴에 버버버 엑스트라를 또 때릴 수가 있죠. 결과적으로 킨토키가 동물회화 + 괴력으로 정수리 도끼 한 방을 내리찍고 퇴장하는 유리대포라면, 쿠얼터는 지속적으로 버스터를 때려넣을 수 있는 지속형 딜러인 셈입니다.


 어지간한 보구 난무로 한 번에 정리될 수 있는 보스라면 당연히 킨토키가 좋겠지만, 개인적으로 쿠얼터는 1열에 두지 말고 2열에 두었을 때 그 진가가 발휘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까 언급한 것처럼 보스와의 1:1 상황에서 너무 강력한데다, 보통 2열에 5~6번째 서번트로 배치하시는 마슈(...)와의 상성도 매우 좋거든요. 처음에 마슈가 무적을 걸어줘서 버티고 (화살막이의 가호는 사용되지 않으면 차감되지 않음), 타겟집중을 써서 또 버텨주면, 화살막이를 소진하지 않고 2~3턴을 버틸 수 있고, 그 사이에 또 화살막이의 쿨이 돌아오는 거죠.

 다만 굳이 약점을 꼽자면 역시나 생각보다 약한 (...) 보구의 딜, 그리고 NP의 충전이 매우 느리다는 부분 정도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근데 어차피 보구로 먹고 사는 서번트가 아니라서, 그냥 버버버 딜을 꽂아넣기 위해서 오래 생존한다~ 는 느낌으로 운영을 하면, 굳이 NP가 안 차는 것이 약점이라는 느낌은 아닙니다. 평소에는 리밋제로를 끼고, 이번 같은 이벤트 때에는 단독배수 예장을 장착해 주는 식으로 운영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네요. 여하튼, '보구가 주력이 아니므로, 굳이 2장을 뽑으려고 하지 않아도 충분히 강하다'는 점, '버서커이므로 모든 던전에서 죽창딜로 쓸 수 있어 범용성이 강하다'라는 점도 있어, 저같이 상성 찌르기를 귀찮아 하는 유저에게는 정말 딱 어울리는 서번트가 아닐 수 없습니다.

 

by Laphyr | 2016/07/18 00:25 | = 게임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