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쿠우는사실디제이쿠우

[감상] 우리집의 여우신령님 7권


 여러 등장인물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것은 좋았지만, 한계와 정체가 느껴지는 단편 모음집이었다는 것이 최종적인 감상. 여우신령님을 좋아하고, 그들에 의해 펼쳐지는 이야기를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사람에게는 재미있는 한 권이 되겠지만, 객관적인 입장에서 바라본다면 굳이 읽을 필요가 없을지도 모르는 다분히 외전격인 성격의 7권입니다.

 애초에 7권은 여기저기에 수록되었던 단편들이 모여서 만들어졌습니다. 심지어 휴대전화용 소설 사이트에 연재되었던 에피소드도 있더군요. 본편의 등장인물들이 대부분 출연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독립적인 작품으로 생각할 수는 없겠지만, 이야기 자체는 별달리 본편과 연관성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캐릭터의 새로운 면을 보여주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이래저래 팬 디스크 같은 느낌이네요.

 그래도 각 에피소드는 대체로 즐겁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나가츠키의 장은 위에서 언급한대로 휴대전화용 소설 사이트에서 소개되었던 글인데요. 상대적으로 그 내용은 굉장히 짧을 수밖에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오루를 주인공으로 작품이 갖고 있는 신비하면서도 어쩐지 중요한 부분에서 긴장감이 결여된 것 같은 독특한 냄새가 잘 드러나 있더군요. 짧은 글 속에 분위기를 녹여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데, 그만큼 자신의 글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시모츠키의 장은 온천여행에 당첨된 노보루가 쿠우와 함께 단둘이 오붓한 한 때를 보내는... 것이 아니라 허름한 여관에서 수상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려주고 있습니다. 애초에 본격 미스터리 같은 것을 기대할 장면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즐겁게 머리를 굴릴 수 있는 상황이 볼만 하더군요. 신령이나 요괴가 등장하는 작품 특유의 배경이 있어서 그런지, 제시된 단서 이외의 결말을 기대하게 만드는 흐름이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쿠우가 제멋대로 날뛰긴 했지만, 방향을 잘 잡아서 그런지 의외로 굉장히 침착한 어른처럼 느껴지더군요.

 처음에 작품의 정체(停滯)에 대해서 이야기했는데, 이는 외전에서 만날 수 있었던 캐릭터들의 관계에서 느꼈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캐릭터였기에 더욱 아쉬움이 컸던 것이 바로 사쿠라 미사키 양.

 작품 초반에 그녀는 시점은 노보루의 일상과 비일상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재미를 부여해주었는데, 쿠우와의 만남 이후 입지가 애매해졌다는 것이 이번의 단편에서도 잘 드러났습니다. 노보루를 짝사랑하는 그녀를 좀 더 적극적으로 이용한다면 노보루의 일상에 재미있는 사건을 일으킬 수도 있는데, 본격적인 사건에는 끼어들지 못한다는(쿠우의 기억 조작 이후) 한계가 설정된 이후에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이번 단편에서는 유일하게 정상적인 히로인으로서 여자아이다운 귀여운 모습(일러스트를 포함하여)을 듬뿍 보여주고는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그러한 입장을 탈출할 가능성을 전혀 보여주고 있지 않습니다. 이는 작가가 생각이 없는 것일수도 있고, 아니면 아직 생각하지 않은 것일지도 모르죠. 어느 쪽이든 부정적인 것은 마찬가지 입니다.

 마지막을 장식하고 있는 무츠키의 장의 어중간하게 부드러운 분위기는 여우신령님이 갖고 있는 근본적인 한계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1권에서 굉장히 큰 사건을 다룬 이후 쿠우와 코우가 상주하면서, '어떤 이야기든 펼쳐질 수 있는 배경'은 갖추었지만 '어떤 이야기가 펼쳐져야 하는지는 모르는 불확실성'도 생겨나버린 것이지요. 2권에서 6권까지 크고 작은 사건들이 있었지만 거대한 ing로 이어질 수 있는 실마리는 크지 않았으며, 이는 독자는 물론 작가마저 힘이 빠지게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고전 판타지 소설들이 대부분 '여행'을 주제로 삼고 있는 이유는, 그것이 작가와 독자 모두에게 확실하게 주목해야 할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긴 시리즈임에도 활력을 잃지 않는 작품들은 긴 '여행'과 같은 형태를 갖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래 세계로 돌아가기 위한 모험이든, 좋아하는 여자아이와 함께하기 위한 노력이든, 숨겨진 악의 세력을 무찌르는 싸움이든간에 말이죠. 여우신령님은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내는데에는 성공했지만, 작품 전체가 가져야 할 거대한 줄기를 선택하는 과정이 조금 미숙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물론 아직 실망하는 것은 이를지도 모르겠습니다. 실마리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니까요. 작가가 좀 더 원숙한 모습으로, 보다 준비된 뛰어난 장편 에피소드(2~3권가량 이어지는?)로 돌아온다면 이런 염려는 깨끗이 떨쳐버릴 수 있겠지요.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게 문제......)

by Laphyr | 2008/11/04 17:41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9)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