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와룡신희승

와룡 신희승의 메카닉...

 드디어 이제동까지 넘어섰군요. 스타리그 16강 진출 등으로 분위기가 좋은 상황에서 프로리그에서도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신희승 선수의 저그전이 정말 물이 올랐다는 느낌입니다. 얼마전 놀라운 경기력으로 팬들과 심지어 선수들까지에게도 영향을 주었던 이제동 선수의 신추풍령 경기였음에도 불구하고, 대놓고 배럭스를 띄우는 메카닉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동 선수는 막지 못했습니다.

 사실 오늘의 경기는 양쪽 모두 굉장히 정상적인 대응을 보여준 것이 맞습니다. 이제동 선수는 신희승 선수의 원팩 애드온, 더블로 넘어가려는 아슬아슬한 상황을 잘 덮쳤고, 신희승 선수는 가난하게 시작한 상대의 일꾼을 잡아내는 성과를 거뒀죠. 골리앗, 터렛 vs 뮤탈, 저글링의 싸움이 일어나는 타이밍도 굉장히 정상적이었습니다. 이제동 선수의 입장에서는 이러한 타이밍에 저글링으로 터렛을 깨고, 뮤탈과 함께 골리앗을 싸먹는 시나리오가 필요했고 실제로 그것을 성공시킨 적도 굉장히 많습니다만, 신희승 선수의 대처가 굉장히 훌륭했습니다.

 와룡의 본진이 저글링 난입으로 조금 더 피해를 받았다면 그 타이밍에 2팩에서 골리앗을 끊임없이 뱉어내지 못했을 수 있습니다. 이제동 선수가 벌쳐 난입으로 피해를 조금 덜 받았다면 그 타이밍에 저글링이 아닌 뮤탈리스크가 충원될 수 있었겠죠. 결국 오늘의 승리는 항상 등장하는 '벌리앗' 체제의 검증이었습니다. 벌쳐로 수비 후 찌르기로 피해를 주고, 자연스럽게 앞마당 자원을 확보하며 부드럽게 다수 골리앗으로 넘어가는 그 전략이죠. 계속 써왔고 대놓고 썼는데도 S급 저그가 못 막았다는 것은 분명히 의미가 있는 일입니다. 이전에 스타리그 16강 진출 이후 와룡의 인터뷰 제목이 "저그는 누구라도 이길 수 있다" 는 뉘앙스였는데, 그 댓글에서 많이들 언급하던 "그러나 이제동도 이길 수 있을까?" 라는 반문을 그대로 검증했으니 말입니다.

 물론 아직 다전제 등에서 완벽하게 검증된 것은 아니고 개인리그에서 큰 성과를 보여준 것도 아니므로 설레발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막장 바이오닉으로 4강에서 저그에게 3:0 셧아웃을 당하면서 강라인급 행보를 밟게 되었던 테란 신희승에게 있어서, 바로 그 당사자를 대상으로 되갚아준 자신의 새로운 무기를 증명했다는 것은 굉장한 의미를 지닐 것입니다. 원래 오늘은 송병구를 꺾은 이윤열 선수의 경기를 언급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온겜 쪽에서 멋진 에결이 나올 줄은 몰랐네요. 굉장히 재미있는 경기가 많았던 하루였습니다.

by Laphyr | 2009/01/06 22:06 | = 게임 | 트랙백 | 덧글(4)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