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오프더레코드

유익한 모임

 유익한 모임에 자리를 함께 하고 왔습니다. 온라인에서만, 혹은 지면으로만 접할 수 있었던 저명하신(?) 분들을 직접 만나뵐 수 있어서 유익했고, 맛있는 돼지갈비를 많이 먹을 수 있어서 유익했던 -_-; 그런 자리였습니다.

 말씀을 나누어보지 못한 분들이 많았기 때문에 조금은 긴장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역시 술과 고기의 힘은 위대했던 것 같습니다. 이전에는 술을 별로 안 받는 타입이라고 생각했는데, 사회의 분들을 만나고 나서부터는 어느 정도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면이 있다는 생각을 새삼 하게 되네요.

 저는 쓸데없는 말을 최대한 하지 않으려는 주의(흑덕련 멤버들은 웃을지도 모르겠지만?)이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처음 밝히게 되거나 듣게 되는 이야기들도 많았는데, 생각보다 기쁜 반응들을 보여주셔서 '아, 좋은 블로그 인생을 보내 왔구나!' 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전에 <킬X러브> 감상 포스팅을 카자미 메구루 씨가 직접 링크하셨을 때도 굉장히 기뻤지만, 오늘은 그 이상으로 제 글이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어 더욱 기쁘더라구요. 앞으로도 더욱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멤버가 그렇다보니 아무래도 이런저런 뒷얘기들도 많이 나누게 되었는데, 취미가 비슷한 친구들끼리 나누던 대화와 코드가 크게 다르지 않아서 무척 재미있게 이야기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는 처음 뵙는 분들임에도 불구하고, 이것저것 이야기가 재미있게 잘 통하다 보니까 긴장도 어느 새 풀어지게 되더라구요. A 님의 끊임없는 무용담을 리얼타임으로 듣고 있으니 그야말로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었고, B 님의 네 가지 비결(?)에는 마음 속에서부터 솔직하게 납득하게 되었습니다..

 굉장히 유익하면서도 재미있는 자리였습니다. 오늘은 무산되었습니다만 다음에도 자리가 생긴다면 노....노래방이라도 간다면 더 재밌지 않을까 싶네요. 



 ps. 근데 2차로 간 까페에 들어갔는데 옆자리 테이블에서 여자 스덕들이 MSL 얘기를 하고 있어서 완전 웃겼음.. "우리 영호가 이제 정종현이랑 붙나?", "아 나 정크벅크 까먹고 있었어 ㅎㅎㅎ", 뭐 대략 KT팬으로 보이는 여자 스덕분들이었는데 그런 대화를 전혀 스타와 상관없는 장소에서 리얼 타임으로 들으니 너무 웃겨서 원 ㅋㅋㅋㅋ 갑자기 가서 이야기 하고 싶을 정도였어요 "나도 꼼빤데요 ^^ 오늘 염과의 경기 진짜 대박 이었잖슴?" 하면서........

by Laphyr | 2010/04/25 00:05 | = 경교대 생활일지 | 트랙백 | 덧글(13)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