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브라드

[감상] 집 지키는 반시 完感


 제12회 전격소설대상 금상 작품으로, 은상 작품이었던 <늑대와 향신료>에 완전히 묻혔죠. 현재의 상황만 놓고 보자면 이러한 현실을 절대 부정할 수 없습니다만, 1권만 놓고 생각하면 또 어느 정도 납득이 가기도 합니다. 반시 1권은 나름 새로운 시도에 꾸밈없는 서술이 매력적이었고, 늑향 1권은 경제 요소를 뺀 구도는 그다지 신선하지 않았으니까요.

 <집 지키는 반시>의 가장 큰 특징은 요즘 작품답지 않게 오손도손한 분위기인데, 마지막까지 이러한 분위기는 잘 살아 있었습니다. 다소 심각한 문제라도 마치 아리아의 평소 성격처럼 부드럽게 해결되고, 점점 늘어나는 거짓말 속에 꼬여가는 상황을 지켜보는 재미도 있었죠. 다른 작품의 캐릭터에 비하면 그다지 파괴력은 없지만, 개성이 뚜렷한 오를레유 성의 식구들은 작품 속에서 스스로 살아있는 매력을 분명히 갖고 있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목적 의식의 부재였던 것 같습니다. 소소한 일상이 펼쳐지는 것도 재미있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요즘 추세에는 잘 맞지 않죠. 그나마 시장이 큰 일본에서는 낫겠지만, 우리나라와 같이 좁은 시장에서 이렇게 '큰 특징이 없는 것이 매력인' 작품이 살아남기는 굉장히 힘들 수밖에 없습니다. 숨겨진 진짜 목적이 있었다고 해도 부족한 상황에, 마지막 권인 4권은 제대로 된 끝맺음을 짓지 못한 채로 막을 내리고 있으니 문제가 될 수밖에요.

 아기자기한 배경과 오손도손한 캐릭터가 매력적인 만큼, 깨끗하지 못한 뒷마무리 방식은 정말 아쉬웠습니다. 작가는 아리아와 친구들이 살아가는 오를레유 성의 평화가 영원히 지속되었으면- 하는 생각을 했던 것일까요. 차라리 제대로 다루어지지 않은 브라드 경의 악마로서의 모습을 살려, 조금은 현실적이고 비극적인 에피소드를 막바지에 이르러 등장시켰으면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렇게 되었다면 '마지막이 재밌으니 그것을 기대하라!' 는 식이 아니라, '동화같은 나날의 끝에 존재하는 것은?' 이라는 식으로 과정도 재미있고 마지막의 반전의 충격도 느낄 수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by Laphyr | 2008/10/06 01:54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1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