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다나카로미오

[감상] 인류는 쇠퇴했습니다 4



작가 : 다나카 로미오
일러스트 : 야마사키 토오루
레이블 : 가가가문고, J노블


- 오랜만에 충전되는 요정님 성분


 2권에서는 작가 특유의 어지러운(?) 글 쓰기가 등장했고, 3권에서는 위태롭지만 현실감이 없는 대모험이 등장했었죠. 둘 다 특별히 작풍의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결정적으로 아쉬웠던 것은 바로 요정님의 등장횟수가 지나치게 적었다는 부분입니다. 몽환적인 느낌의 2권에서는 어떻게 보면 비중이 정말 적었다고도 할 수 있겠고, 3권에서는 '요정님 성분'이 다소 편리한 도구로써 사용된 감이 없잖아 있었죠. 그러한 전개에 조금 불만을 느꼈던 분이라면 이번 에피소드는 정말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인류쇠퇴>의 세계관은 사실 냉정하게 바라보면 억지가 없다고는 단언할 수 없습니다. 애초에 인류가 그렇게 쉽게 쇠퇴했다는 설정도 그렇고, 가능성이 있음에도 의욕을 잃고 연명하는 삶을 선택했다는 것도 굉장한 설득력을 갖지는 못하죠. 하지만 어쨌거나 이 작품에서는 그것이 배경 설정입니다. 굳이 논리적으로 납득시키려고 하지 않고, '그냥 그렇게 됐으니 귀여운 요정님들이나 감상해라!' 는 뉘앙스에 가깝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 면에서 볼 때, 본격적으로 그런 요정님들의 전면에서 활약한 1권에 비해 2,3권의 매력은 떨어진다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두뇌 회전의 즐거움, 긴장감이 넘치는 모험 - 등의 다른 재미 요소를 충전할 수는 있었지만, 애초에 저런 구도를 갖춘 작품인 이상 조금은 주 종목이 아닌 재미를 선사했다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이죠.

 4권에서는 완전히 주 중목으로 회귀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쉽게 말하면 요정님들이 잔뜩 등장하고, 잔뜩 일 하고, 잔뜩 먹고... 뭐 그런다는 거죠. 귀여운 요정님 언어도 잔뜩 등장하는데다, 두 개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장소도 너무나 환상적인 공간이다보니 '수면계 치유' 가 아니라 '현실도피계 치유(...)' 라는 이름을 붙이고 싶을 정도로 즐거운 이야기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조정관 아가씨도 이전과는 다르게 요정님들의 '놀이'에 가세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신선하기도 했고요.


- 찰리와 초콜릿 공장.. 이 아니라 조정관 아가씨와 요정사 공장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 을 보신 분이라면, 긴 설명을 하지 않아도 어느 정도는 고개를 끄덕이실 것 같습니다. 신비한 종족의 등장, 현실을 뛰어넘는 이상한 공간, 그리고 이야기 속에 숨겨져 있는 메시지까지 - , 완전히 같은 형태는 아닙니다만, <인류쇠퇴> 작품 자체가 가진 방향성과 4권의 첫 번째 에피소드를 더한다면 분명히 영화와 많은 공통점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에서는 다양한 초콜릿 공장들을 소개하면서 현실의 특정한 현상에 대해 쓴 목소리를 내는 구성을 보여줬기 때문에, 단순히 신비함의 영역을 강조한 요정사 에피소드보다는 조금 무거운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인류쇠퇴> 작품 전체를 본다면 군데군데 비슷한 시각에서 이루어지는 현 인류에 대한 따끔한 충고 등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굉장히 닮은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풍자와 비판이 빠졌기 때문에 공장 탐험 자체는 더욱 즐거웠고, 언제나처럼 느긋한 분위기에서 이루어지는 결말 역시 무리없이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사람이든 소설이든, 자신다운 모습은 확실히 매력적인 것 같네요.


 

by Laphyr | 2009/06/19 16:23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1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