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늑대아이

[감상] 늑대아이를 감상했습니다.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신작 <늑대아이>를 보고 왔습니다. 전작인 시달소, 썸머워즈에 비해 이번에는 사전 정보를 전혀 알아보지 않고 가서 감상을 했는데, 오히려 그것이 정답이었던 것 같네요.

 "내가 사랑한 사람은 늑대였습니다." 

 라는 타이틀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이 작품은 조금은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늑대인간의 후예와 사랑을 하고, 아이를 낳는다는, 비현실적인 상상이 포함되어 있지요. 그렇지만, 동시에 지극히 평범하고 익숙한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하나와 늑대인간(이름이 안 나옴)의 사랑 이야기가 아닌, 그 이후의 이야기가 중심이 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전작에서도 그랬던 것처럼, 이번 작품의 주인공인 하나는 굉장히 강한 여자아이, 아니 어머니의 모습이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두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 경제적, 육체적으로 너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항상 웃음을 잃지 않았으며, 두 아이들을 누구보다 끔찍이 사랑하는 모습이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항상 웃는다"는 아버지의 말을 마음에 담아두면서, 이것이 단지 "웃는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희망을 잃지 않는" 자세로 바꾸어 나가는 하나는 정말 강한 아이였네요.

 상반된 성격의 두 아이, 유키와 아메의 성장기도 굉장히 재미있습니다. 첨에는 땡깡을 피워대는 말괄량이 소녀였던 유키가 겪는 갈등, 수줍음이 많고 소심한 성격이었던 아메의 고민은 비단 '늑대와 인간의 길' 이라는 택일이라기보다는, 모든 아이들이 겪는 미래, 꿈 등에 대한 갈등을 상징적으로 나타낸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다소 무거워질 수 있는 이야기에 훌륭한 양념이 되는 것은 바로 요 두 꼬맹이 말썽꾸러기 들이었지요. 특히 유키.. 어린 유키는 기운이 넘치는 강아지 같은 느낌으로, 활발하게 뛰어다니고 장난치고, 그러면서도 든든하게 엄마를 계속 도와주는 귀여운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인간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굳히고, 그것이 들통날 뻔 한 위험도 있었지만, 결국엔 무사히 자신의 장래를 선택할 수 있을 만큼 성장한 모습을 보고 마음이 뿌듯해 지더군요. 반면 아메 같은 경우에는 심경의 변화가 어떠한 계기로 일어났는지 잘 이해가 되지 못해, 엄마 속을 썩이는 모습이 밉상으로 느껴지기도 (...


 개인적으로 가장 멋진 장면은 유키와 소헤이의 교실에서의 대화 장면이었습니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창문을 열고, 바람에 휘날리는 커튼의 움직임에 따라 인간이 되었다가, 늑대가 되었다가, 소헤이의 대답과 함께 다시 인간의 모습으로 비춰지는 유키의 모습, 이것이 그녀의 갈등과 고민, 선택을 10초에 함축하여 보여준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눈물이 아냐, 빗물이야...! 하며 강한 척 하는 귀여운 모습은 덤이었고요.


 영화를 보신 분들은 어딘지 아시겠죠. 더 이상 하나는 저 앞에서 '그'와 만날 수 없게 되었지만, '그'는 하나를 너무나 자랑스럽게 생각해 줄 거라고 생각합니다.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하다 라는 오래된 격언을, 이 영화를 보면 다시 한 번 새삼 되새겨보게 됩니다.

 아름다운 자연과 음악, 영상미까지 갖춘, 아름다운 치유계 작품이었습니다.

(아래는 크레멘테님 감상을 트랙백.)
늑대아이 보고 왔습니다.

by Laphyr | 2012/09/15 17:42 | = 애니메이션잡담 | 트랙백(1) | 덧글(7)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