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가을꽃의추억

[감상] 고식S 3권 - 가을꽃의 추억

 이번에는 올드 매스커레이드 호를 타고 기숙사로 돌아온 빅토리카가, 바알세불의 두개에서 있었던 사건 이후 감기에 걸렸다는 설정으로 소소한 일상을 다루고 있습니다. 메인 에피소드 사이에 있는 시간을 활용, 변화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을 조명했다는 점에서 외전의 역할도 충분히 수행하고 있네요. 아, 물론 그것이 이번의 최대 매력은 아니지만요.

 가을꽃의 추억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다양한 '꽃'들과 관련된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집니다. 본편에서 만날 수 있었던 본격적인 수수께끼는 아니지만, 카즈야가 읽어주는 꽃에 관련된 옛날 이야기 속에 숨어있는 자그마한 궁금증은 나름대로 충분한 즐거움을 주고 있습니다. 빅토리카의 해설을 듣고 있으면, 다른 평범한 이야기들도 좀 더 생각하며 읽어볼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비판의 자세...?)

 그래도 고식S3 최고의 매력은 역시 너무너무 귀여운 빅토리카의 모습입니다. 매 에피소드마다 화사하고 귀여운 옷을 갈아입는 빅토리카의 모습이 너무나 아름다운 일러스트로 표현되어 있고, 포동포동한 손이나 꼬물거리는 발가락 등 자그마한 그녀에 대한 앙증맞은 묘사들도 잔뜩 포함되어 있으니까요. 본편에서는 메인 스토리에 대한 할애 때문에 초반부 이후에는 이러한 매력을 느낄 수 없는데, 외전이니만큼 그런 귀여움을 많이 맛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세실 선생님이나 조피 아주머니, 아브릴 등의 인물들도 외전다운 서비스를 보여주는 면이 좋았습니다. 서브 캐릭터들은 해당 에피소드에 관련이 없으면 거의 등장하지 않아서 아쉬웠는데, S3에 등장하는 그녀들에 대한 묘사는 그러한 아쉬움을 달래줄 만큼 귀여웠네요. 특히 '언제나 여고생!'의 오오라를 내뿜는 세실 & 조피 콤비의 악행(?)이나, 사슴같은 소녀 아브릴의 '얹기' 에 집착된 행동 등을 너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외전은 외전답게 즐기게 해주는 고식S3 입니다만, 막바지에는 본편과의 고리를 끼워넣어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드는 효과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또한 '꽃'을 매개로 더욱 가까워져가는 카즈야와 빅토리카의 관계를 살포시 엿볼 수 있었는데, 이것도 다음 본편에서 두 사람이 얼마나 찰진 궁합을 보여줄지를 기대하게 만드는 요소가 되겠지요. 어찌 되었거나 외전으로서의 역할을 두 가지 각도 모두에서 정말 훌륭하게 소화해내고 있는 에피소드 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by Laphyr | 2008/10/12 22:47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7)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