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 너의 이름은. 2회차

 정확히 말하면 특전을 받기 위해 갔었던 것도 있어서 3회차이긴 하지만, 감상한 것은 2회차.

 으으, 이전에 1회차를 보고 쓴 감상이 부끄러워지는 느낌!
 이 작품은 확실히 여러 번 볼 수록 재미있게 만든 것 같아요. 1회차에서는 찾을 수 없었던 재미요소들도 많았고, 못 본 장면들, 별 생각없이 지나친 장면들이 너무나 재미있게 다가온 2회차 감상이었습니다.


 게다가! 1회차에서는 자체의 스토리에 워낙 흡입당해서 (반전이 밝혀지는 땡~ 하는 순간에는 정말 가슴이 쿵 내려앉는 느낌이었죠) 타키와 미츠하의 이야기에 잘 집중할 수 없었는데요. 2회차를 보니까.. 이야기를 이미 어느 정도 아는 상태에서 보니까... 이건 완전히, 제대로 된 연애담이 아닌가! 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야말로, 이 작품이 왜 일본에서 No.1을 찍으면서 계속 상영이 되는지, 관객들이 다시금 극장을 찾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겠더라구요. "엷어졌다"는 표현을 썼었던, 1회차의 저 (↓아래에 글 쓴 놈) 에게 욕을 해 주고 싶은 심정입니다 HAHAHA!!


 여하튼. 너무너무, 1회차와는 다른 재미를 줬다는 점에서 너무 맘에 들었습니다. 스토리 전개 때문에 (어떻게 끝날 것인가?) 신경을 못 썼던 감동적인 장면들에서도 맘껏 감정을 만끽할 수 있었고, 유려한 영상미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너무 아름다운 작품, 진짜 마음에 드는 작품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음악과 노래도 계속 머리 속에 울려 퍼지네요. 2회차를 본다는 선택을 한, 오늘의 저를 칭찬해 주고 싶습니다. 아니면, 이 재미를 몰랐을 테니까요. 너무너무 만족, 대만족 합니다!


 입장 선착순 특전은 롯데시네마가 정답이었다는 생각이 드는 2회차 감상이었습니다.

by Laphyr | 2017/01/18 00:59 | = 애니메이션잡담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19428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구라펭귄 at 2017/01/18 20:31
소설을 읽고 보면 더 잼나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