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트 그랜드 오더 서번트 감상 4. 아르토리아 랜서 얼터


 제 맘대로 쓰는 페그오 서번트 감상 5탄입니다. 매우 주관적이며 개인의 경험에 우선하기 때문에 서번트를 고르는 데는 별 도움이 안 되겠지만 저렇게 쓰는 유저도 있구나~ 하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원래 '랜밥'으로 불리다가, 6장 추가 후에 아르토리아 랜서가 생기는 바람에 '흑랜밥'으로 부르게 된 서번트. 4장을 클리어 했을 때 스토리 가챠에 추가되며, 4성이라 픽업도 거의 하지 않기 때문에 (제 기억으로는 2016년 1월에 한 번, 그리고 여름쯤에 한 번으로 딱 2번 했습니다), 소위 사람들이 말하는 환상종에 속하는 카드 중 하나입니다. 게다가.. 그 성능도 환상적이고요.


[스킬셋]
- 마력방출A+ : 자신의 버스터 공격력을 상승
- 맨 끝에서의 가호A : 스타 집중율 상승 + 크리티컬 위력 상승 + 스타 획득
- 카리스마E : 아군 전체의 공격력을 상승

[보구]
- 롱고미니어드 : 적 전체에 강력한 방어력 무시공격 + 60% 확률로 보구봉인 상태부여 + 5턴간 저주부여


 보시는 것처럼 모든 스킬셋과 보구가 극공에 올인되어 있습니다. 스탯 역시 4성 랜서 중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며, 성배전림으로 90랩을 찍는다면 스카자하, 카르나, 브륜힐데 다음으로 공격력이 높은 우수한 능력치를 보여줍니다. 

 카리스마는 뭐 누구나 사용하는 범용적이고 나쁘지 않은 스킬인데, 맨 끝에서의 가호라는 스킬이 1턴 극강 공격력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크리티컬 위력을 최대 50%까지 상승시키고 집중을 시키는 성능으로, 얼핏 보면 흑잔느의 자기개조EX보다 능력치가 딸려 보이지만.. 실제로 사용하면서 무서운 것은 맨 마지막에 달린 '스타획득'이라는 보너스 입니다. 만랩을 찍으면 10개 정도 스타를 주는데, 덕택에 이전에 크리스타가 4~5개 정도만 모여 있어도 총 15개 정도로 흑랜밥의 커맨드 카드 2개 정도는 70~80% 이상의 크리티컬 확률을 보여주죠. 즉, 자기가 쓰고 싶을 때 스킬을 발동할 수 있고, 거기서 최강의 위력을 보인다는 것이 강점 입니다. 자기개조 스킬은 스타 수급은 안 되니까요. 


 운용방식은 카리스마는 적당히 아무때나 쓰다가, 스타가 좀 모였고 NP가 모였다 싶은 시점에 커맨드 카드에 흑랜밥 버스터 2장이 보인다면...! 그 때가 바로 사용시점 입니다. 마력방출A+에다, 기본 400%의 배율을 갖고 있는 보구의 위력에, 맨 끝에서의 가호를 쓴 버스터 크리티컬 평타는 상성 적에게 5~6만 이상의 엄청난 대미지를 뽑아줍니다. 강화되어 있지 않은 일반적인 대인보구 2방을 먹이고, 또 대군보구까지 쓰는 느낌이죠. 


 워낙 성능이 좋은데다 공격모션이 말을 타고 찌르는 호쾌한 모션이고 타격감이 좋아서, 저는 픽업을 이용해서 보구랩3랩 (배율 550%)까지 찍고 90랩을 만들어서 핵심요원으로 이용 중입니다. 4성이라 코스트도 적은데 위력은 5성을 능가하니.. 역시 얼터 시리즈는 밸런스 파괴의 주범이 아닌가 싶어요. 근데 또 그만큼 얻는게 엄청 어려우므로 (...) 여튼 성능, 일러스트, 성우, 공격 시의 모션과 타격감까지 모든 것을 갖춘 서번트 중 한 명이 아닌가 싶습니다. 

 

by Laphyr | 2016/12/04 14:02 | = 게임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19139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