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 시원찮은 그녀를 위한 육성방법 GS1



작가 : 마루토 후미아키
일러스트 : 미사키 쿠레히토

  본편의 이야기들을 '그녀들'의 시각으로 다시 돌아보는 외전, 걸즈 사이드 1권을 감상했습니다. 사실 라이트노벨의 외전에는 여러가지 전개방식이 있습니다.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과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와 같이, 세계관과 캐릭터만 공유하면서 전혀 다른 캐릭터와 사건을 들고 나오는 경우가 있고,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걸까>와 <소드 오라토리오>와 같이, 시작은 다르지만 미묘하게 본편의 사건과 겹쳐 나가기 시작하는 경우가 있죠. 본 작품은 약간은 다른 방식으로, 본편과 완전히 동일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하면서 그것을 바라보는 시선, 뒷이야기들만을 풀어 나간다고 설명할 수 있겠습니다. 전술한 2개의 사례가 본편에 종속되지 않는 외전이라면, 사에카노의 외전은 완전히 본편에 종속되어 있죠.


 결과적으로 걸즈 사이드의 이야기들은 우타하와 에리리의 시점으로 그녀들의 이야기를 그려나가고는 있고, 그것은 대부분 우리가 결과로써 알고 있는 사실들입니다. 본편에서는 외전처럼 세세한 그녀들의 심리묘사까지 다루진 않았습니다만, 사실 이 두 사람의 속마음과 감정은 이미 독자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두 사람이 앙숙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서로를 끔찍히 아낀다는 것, 서로의 프로로써의 영역에 굉장한 리스펙트를 갖고 있다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 토모야를 사이에 둔 미묘하게 불타오르는 감정까지. 사실, 본편에서도 이러한 감정의 응어리를 풀어 나가지 않았다면 이야기 진행 자체가 어려웠을 것이기 때문에, 독자들이 이것을 알고 있는 것은 당연하기도 한데요.


 자, 여기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외전 걸즈 사이드를 그렇게 재미있게 읽지 못했습니다. 아니, 오히려 본편의 여운을 쓸데없이 설명하여 줄여 버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그 이유는 전술한 것과 같이, 대부분의 내용이 우리가 이미 결과를 알고 있는 사실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이었습니다.

 본편에서는 결과를 알 수는 있지만, 그 과정까지 알 수는 없었습니다. 우타하와 에리리가 서로 티격태격 대다가도 중요한 순간에 서로를 위해주는 장면이 나온다든지, 7권 마지막의 폭탄선언에 이르기까지 그녀들이 어떠한 생각을 했었는지, 이런 부분을 잘 알 수가 없었죠. 덕택에 독자들은 과연 그녀들이 왜 이렇게 행동했을까? 앞으로는 대체 어떻게 이야기가 흘러가는 걸까? 라는 의문을 키워나갈 수가 있었는데요, 이러한 내용들을 걸즈 사이드에서 "너희들 무척 궁금했지? 자, 내가 잘 설명해줄께!" 라는 느낌으로 줄줄 풀어나갔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7권의 마지막까지 읽었을 때, 그 충격의 선언을 들었을 때 저는 대체 앞으로의 스토리를 어떻게 끌고 나가려고 하나? 저 두 사람은 토모야를 좋아하는 것이 분명한데, 왜 저런 선택을 했을까? 등을 비롯하여 수많은 물음표가 머리속에 생겨났습니다. 그리고, 이 물음표를 채워 나가 줄 수 있는 다음 편을 학수고대하게 되었고요. 근데, 외전에서 그것을 너무 친절하게 설명을 해 줘버리니, 적어도 본편에서 그녀들의 다음 행동에 대한 변수는 사라져 버리게 되었지요. 그러면, 독자로써 본편에서 우타하, 에리리의 행동과 언질에 궁금증을 가질 필요가 없어진다는 겁니다. 어차피 그녀들의 목적과 생각, 그리고 본심은 외전에서 다 드러났으니까요.


 물론, 작품을 정말 좋아하고 사랑하는 열성독자라면 그녀들이 나오는 이야기들, 속마음을 엿보고 싶은 감정이 생겨날 수 있는 것은 이해합니다. 하지만 그렇다면 더더욱, 본편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외전은 나오지 않는 편이 낫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전술한 사례처럼, 오히려 본편의 기대감을 부추길 수 있는 외전들도 많고, 애초에 이 작품 자체도 <사랑하는 메트로놈>이나 <에고이스틱 릴리>와 같이 훌륭한 외전들의 사례를 많이 보여줬었죠. 그런 느낌으로 외전을 나온다면 전혀 본편에도 영향이 없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크게 남습니다.


 
 결과적으로 3인의 히로인 중 안 그래도 상대평가에서 밀리고 있었던 2인의 일으킬 수 있는 변수가 크게 줄어든 이상, 사에카노의 카토 원탑 체제는 굳어질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로도 지금까지의 상황들을 보면 '카토 외전'이 나오지 않는 이상, '그녀들의 속마음(=이미 독자들도 다 알고 있음)'이라는 떡밥의 외전은 크게 재미를 주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베테랑 시나리오 라이터&작가이신 마루토 후미아키 님은 저의 이러한 염려를 멋지게 깨 주실 수 있는 재밌는 후속편을 내 주실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 사에카노는 앞으로도 재밌게 지켜봐야겠죠.

by Laphyr | 2016/04/03 13:37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17327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jjss227 at 2016/04/05 16:51
죄송하지만 님의 염려는 현실화됩니다. 원서로 본 입장에서 말하지만 사에카노 2부에 대한 기대는 크게 줄이시는게 좋을거에요.
Commented by Laphyr at 2016/04/07 21:23
크크크크 후속권이 빠르게 붙지 않는 것을 보고 염려를 했는데 결국 만족스러운 전개는 이뤄지지 않나보네요. 너무 빠르고, 지속적인 이미지 소비는 작품에도 캐릭터에도 좋은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