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이크 더 블러드 3 : 조잡한 번역, 교정


 작가 : 미쿠모 가쿠토
 일러스트 : 마냐코
 레이블 : 전격문고, J노블
 옮긴이 : 정호욱

 애니메이션을 보고 나서 스트라이크 더 블러드를 소설로도 감상하고 있습니다. 읽으면서 애니에서 느끼지 못했던 세심한 심리변화, 상황묘사 등에 대해서 읽을 수 있다보니, 이미 내용을 아는 책이지만 그래도 충분히 재미있게 읽고 있네요. 반면 "예쁜 도장찍기" 같은 애니메이션의 준수한 작화에 비해, 마냐코님의 일러스트는 워낙 기복이 심하기 때문에.. 표지는 이쁘지만 내부 일러들은 영 마음에 들질 않네요.


 게다가 제일 짜증나게 만드는 것은 제목에도 적은 것처럼 조잡하고 병신같은 번역과 교정입니다.
 요즘은 누구에게 번역을 시키는지 잘 모르겠지만 라노베가 워낙 많아지다보니 A급 역자분과 그렇지 못한 어중이떠중이의 차이가 너무 심해졌죠. 그렇다고 교정, 편집자까지 제대로 일을 안 한다는 건 말도 안 되죠.

 
 1~2권의 역자는 송덕영 씨였으나, 3권의 역자는 정호욱 씨라는 분으로 바뀌었더군요. 송덕영 씨는 학생회 시리즈 등으로 굉장히 많은 라노베 번역 경력이 있기도 하고, 다작 덕택에 오타가 심해서 1~2권에서 나츠키쨩의 성이 나나미야였다가, 미나미야였다가 계속 바뀌는 등의 오류가 있긴 했지만 어느 정도는 볼만 했습니다만, 정호욱 씨라는 분은 좀 너무하네요. 그냥 기초적인 실력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1. 악우



  세상에, '惡友'를 '나쁜 친구'라고 번역하는 사람은 처음 봤습니다. 
 '악우'라는 건 위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반어적으로 막역한 친구사이를 말할 수 있는 단어입니다. 많은 라노베에서 이걸 그냥 '악우'라고 번역하는 것도 그다지 마음에 들진 않지만 - 왜냐하면, 진짜 나쁜 친구라는 뜻도 있으니까 - 그래도 '나쁜 친구'라고 직역해 버리는 건 진짜 좀 아니죠. 아카츠키 코죠에게 야제 모토키가 나쁜 친구인가요? 참 어이가 없어서..


 2. 아브로라, 오로라

 전 제4진조인 염광의 야백의 이름 얘기입니다. 검색을 좀 해보니 '아브로라'는 러시아어로 '오로라'를 의미하는 모양인데, 그렇다고 어떻게 쓸지 결정도 안 하고 막 불러대면 안 되죠. 3권에서 초반에는 아브로라라고 부르더니, 중후반에는 오로라라고 표기하고 있습니다. 역자분이 어떻게 쓸지 헷갈렸나요? 전반, 후반에 동일한 인물을 지칭하는 단어가 통일이 안 됐는데, 교정자 놀았나요?


 3. 설하랑 - 셋카로, 황화린 - 코우카린

 또 어이없는 게 나오죠. 1~2권에서는 유키나와 사야카의 무기를 각각 셋카로, 코우카린이라는 식으로 일본어로 취급하여 표기를 했습니다. 고유명사에 대해서는 정책에 따라 다를수도 있겠지만.. 외국어 표기법 자체가 빈틈이 많으니까 뭐 이해는 합시다.

 근데 3권에서는 이걸 갑자기 설하랑, 황화린이라고 한자식으로 표기를 합니다. 대체 왜? 어떤 기준으로 바뀐거죠? 전 뭔가 내부에서 정책이 바뀐건줄 알고 - 가끔 그런 경우 있습니다. 단, 그런 경우에는 역자후기 등에서 사과의 말씀 등으로 설명을 해주죠 - 나중에 설명이 나오나 했더니 전혀 없더군요. 그럼 아예 '유키나'도 '설채'로 바꾸지 그래요? 1,2권이랑 단어가 바뀌었는데, 그것도 제일 중요한 히로인이 쓰는 무기명인데, 교정자 일 안 하나요? 편집자는 찍기만 하나요? 나 참..

 
 4. 알데이기아, 울림이여! 등등..

 그 외에도 번역자, 편집자가 놀았나 싶을 정도로 어이없는 번역이 많습니다. 일본어체, 번역투, 직역체 같은 건 그냥 생략할께요. 로컬라이징이 아니고 워낙 수준이 낮은 번역이라, 이런 건 물고 늘어지면 끝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냥 딱 봐도 틀렸다는 걸, 혹은 교정자가 놀았다는 걸 볼 수 있는 게 저런 겁니다.
 3권에서 등장하는 라 포리아의 출신지는 알디기아, 일본어 표기는 "アルティギア" 입니다. 작은 'ィ'는 외국어 발음보조를 위해 사용되는 글자지, 그냥 읽으라고 넣어둔게 아니죠. 실제로 발음을 들어봐도 왕녀의 출신은 '알디기아'이지 '알데이기아'가 아닙니다. 쩝...

 다음은 유키나가 쓰는 기합 중 "ゆらぎよ" 라는 게 있습니다. 내공의 기운을 불어넣어 날려버리는 기술인데, 번역이야 뭐 문맥에 맞춰서 하면 되겠죠. 근데 이 단어를 1~2권에서는 "일렁임이여!" 라고 고풍스럽게 번역을 했습니다. 나쁘지 않죠. 근데 3권에선 "울림이여!" 라고 번역을 하고 있네요. 울림이든 일렁임이든 뭘로 하든 좋은데, 통일은 시켰어야죠. 같은 작품인데 역자 달라진다고 단어가 달라지면 교정자, 편집자는 논다는 얘기밖에 안 됩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아주 기초적인 것들인데 너무 틀려놓으니 눈에 거슬려 죽겠더군요. 이게 2쇄던데, 적어도 표기법 같이 명확히 틀렸다고 생각되는 건 수정 좀 해 줘야 되는 거 아닌지.. 하긴 2권에서 나나미야 - 미나미야도 5번을 넘게 틀려놨으니 이런 건 문제도 아니라는 건가? 진짜 한심할 따름입니다.

by Laphyr | 2014/01/05 12:26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06937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