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 도마뱀의 왕 3 : 잘 나가다가 불완전연소

 작가 : 이루마 히토마
 일러스트 : 브리키
 레이블 : 전격문고, 익스트림노벨


 이루마 히토마 작가의 작품은, 동일한 작가의 그것임에도 불구하고 호오가 갈리는 부분이 명백한 듯 하다. 현지에서도 마니악한 그의 마니악한 성향에 이끌리는 코어 팬층이 있긴 하지만, 알 수 없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난해함에 일반 독자들의 입장에서는 재미가 있다가도 없기도 하고, 좀 어려운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이번 <도마뱀의 왕>3권 같은 경우는, 어떤 부분이 문제였는지 개인적으로는 명백히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사실 개인적으로 이 작품은 1권은 애매모호했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2권에서 민달팽이의 활약에 힘입어 재미를 붙였던 케이스다. 토카게 - 스가모 커플(?)이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는데 반해, 민달팽이는 너무나 명확한 의지를 갖고 있었고, 역경에도 그것을 굽히지 않는 멋진 모습을 보여줬었기 때문이다. 3권의 중후반부까지도 사실 민달팽이의 턴이었다.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것 외에는 별다른 신체적 어드벤티지를 갖고 있지도 않은 그녀는, 이야기의 핵심에 당당하게 서 있었다. 나루미를 구해주는 필사적인 모습이나 유리노 씨와의 미소를 짓게 하는 대화장면 등은, 여전히 멋진 그녀가 보여주는 아름다운 이야기였다고 생각한다.


 다만 문제가 되는 것은, 스가모와 토카게였다. 그 중에서도 스가모가 제일 문제. 작품 전체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캐릭터이면서도, 그녀의 사고방식과 행동은 소위 말해 싸이코다. '이해할 수 없는 방향으로 행동하는 캐릭터'는 라이트노벨 안에서 재미요소로 작용할 수 있지만, '독자가 이해할 수 없는 방향으로 행동하는 캐릭터'는 재미보다는 짜증을 불러 일으킨다. 토카게 소년을 향한 비뚤어진 그녀의 애정은 일반적인 독자에게 이해를 받기엔 어려운 감정이며 - 왜냐하면 정상적인 감정이 아니니까 -, 그 때문에, 이 작품 자체가 이해하기가 힘들어지고 있다.


 물론 토카게 자체도 문제다. '리페인팅'이라는 보잘 것 없는 능력을 지닌 이 소년은 얼핏 굉장히 현실적인 인물로 보이지만, 사실은 스가모에 못지 않게 비현실적, 이상적인 인물이다. 작가 특유의 '몸을 막 굴리면서도 고통을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캐릭터로, 어떤 일을 겪어도 인간적인 감성보다는 몽상적인 이상에 맞춰 생각하는 것이 특징. 1권 때도 절찬리에 그랬던 것처럼 3권에서도 상황에 따라 휙휙 바뀌는 자신의 처지를 그냥 흘러가는대로 받아들이며, 주변 인물들의 바람에 맞춰 움직이면서도 마치 자신의 힘인 것처럼 행동하는 모습은 진정한 중2병이라고 할 것이다. 힘이 없어 받아들일 뿐이라면 또 그것대로 웃기는 작품이지만 (주인공인데 전혀 힘이 없다는 것이다!), 그 자신도 어느 정도는 needs가 있었던 듯 하니, 더더욱 웃긴 일이다.


 잘 나가다가 불완전연소라고 느낀 것은, 2권과 같이 민달팽이의 절실하며 명확한 이야기로 전반부를 끌어가다가, 비현실적이고 몽상적인 스가모, 토카게의 턴으로 3권이 종료되었기 때문이다. 백로, 히카루 같은 캐릭터들의 다뤄져야 하기에 4권이 나오긴 하겠지만, 이 아슬아슬한 구도에서 대체 어떻게 이야기를 끌어가려고 하는지 잘 모르겠다. 우미가메는 또 어떻게 된 건지? 젖꼭지를 늘리는 능력(거짓말)으로 토카게 소년의 탈출을 도와준 이후, 그걸로 그냥 끝인가. 여러모로 불완전연소였던 3권이다.

by Laphyr | 2013/12/22 22:45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06713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