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 언어의 정원 : <사랑(愛)>, 그 이전의 <사랑(孤悲)>이야기

 
 
 영상 : 처음 영화 상영이 시작되고 나서, 가장 먼저 든 생각이 바로 "아, 이거 신카이 마코토 영화였지." 였습니다. 그만큼 영상미에 있어서는 명불허전인 것 같아요. 실사보다 더욱 부드러운 느낌으로 재구성된 신주쿠 교엔의 연못, 거기에 내리는 빗방울의 영상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영화 속에 중요한 키워드가 비라서 그런지 비가 오는 날의 영상이 굉장히 많이 등장했는데, 장면의 흐름에 따른 바람의 세기 등에 맞물려 세심하게 묘사되는 빗줄기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물론, 그 외 이 감독의 영화에서는 항상 볼 수 있는 것처럼 세밀한 역의 묘사라든가 (...) 거리, 햇살 등의 영상도 여러모로 아름다웠습니다.

 

 스토리 : 이 감독의 영화는 연애요소를 갖고 있으면서도 매듭을 제대로 짓지 못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아니면 부정적인 방향이거나..), 이 작품 같은 경우에는 좀 다른 인상이었습니다. 얼핏 보면 15살의 꿈 있는 소년과 28살의 여린 여성의 풋풋한 사랑의 이야기로 보여질 수 있고, 이 경우라면 마찬가지로 제대로 매듭 지어지지 못한 연애 이야기가 맞겠죠. 그렇지만, 남모르는 아픔을 품고 있었던 두 사람이, 서로를 통해 그것을 극복해 가는 이야기로 본다면 어떨까요.

 실제로 아키즈키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구두 디자이너에 대한 꿈과 현실의 괴리 때문에 고민을 안고 있었고, 유키노는 학생들의 오해에서 비롯된 트러블로 미각을 잃을 정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이성과의 만남을 바라고 있었다기보다는.. 자신에 대해 털어놓고, 이해해 줄 수 있는 사람과의 인연을 바라고 있었다고 보는 게 옳겠죠. 그런 감정은 자칫 사랑으로 오해하게 되기 쉽고, 아키즈키는 실제로 그렇게 오해했으며, 유키노는 이성적으로는 이것을 알고 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끝까지 참아내진 못했지만요.

 이 영화의 선전문구와 원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사랑>, 그 이전의 <사랑> 이야기 ㅡ
 <愛>より昔、<孤悲>のものがたりー

 여기서 표현된 <사랑(愛)>이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사랑 - 사람에 대한, 혹은 사물이나 신념에 대한 - 을 뜻하는 단어이며, 여기서는 남녀간의 사랑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랑(孤悲)>이란 <恋>의 옛 표현으로,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만 사용이 되는 단어입니다. 즉, 저 포스터의 문구 자체가, 이 작품에서의 아키즈키와 유키노의 관계를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랑(愛)은 아니지만, 사랑(恋)의 이야기라는 겁니다.



 캐릭터 : 아키즈키는 요즘 시대에 살아가는 소년이라고는 생각하기 힘든 성실하고 착한 아이입니다. 힘든 상황에 놓여있지만 그것을 내색하지 않고, 무엇보다 자신이 이루어야 할 꿈을 확실히 인지하고 그것을 위해 노력하고 있죠. 단, 그것을 확실히 하기 위한 결단이 부족했고, 비 오는 날마다 보여주던 방황이 그것을 대변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비해, 유키노는 한 번 큰 실패와 좌절을 겪은 상태이며, 그 때문에 자신을 잃고 있었죠. 부드러운 눈으로 바라본다면 풋풋한 소년과 아픔을 가진 누님의 러브 스토리가 될 수도 있겠는데, 보시다시피 캐릭터 설정에서부터 두 사람은 요철처럼 서로에게 부족한 것을 채워줄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키즈키에게는 계기가 부족했고, 그것이 유키노와의 만남을 통해서 채워져 갑니다. 그녀를 위한 구두를 만들기 시작함으로써, 그 안의 꿈이 방향성을 갖게 된 거죠. 아이자와 일행에게 대든 것 또한 유키노에 대한 감정을 드러내는 에피소드이기도 하지만, 자신의 꿈 외에는 별다른 관심을 갖지 않던 그가 다른 것도 볼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도 함께 드러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반대로 유키노는 제자들에게 모함을 당하는 등의 사건으로 교사로서의 자신을 잃지만, 아키즈키와 함께 한 시간, 그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키워나간 시간을 통해서 재기에 대한 용기를 얻게 된 것이죠. (에필로그에서 그 결과가 드러났고요.) 



 많은 감상들이 "커플 브레이커 신카이 마코토" 의 명성(?)에 주목한 나머지 이 작품 또한 비슷한 맥락으로 접근 되어지고 있는 것 같아서 조금 더 차갑게 정리하긴 했는데 (...), 감독의 의도야 어쨌든, 적어도 아키즈키 군 자신은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감정을 느꼈었었던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이 작품은 사귀니, 사귀지 않느니 하는 쪽보다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부족한 것을 채워주는 것이 무엇이며, 그런 관계란 무엇인가 하는 생각을 하면서 감상하면 좋을 듯 하고, 적어도 이런 의미를 담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없이 브레이킹을 일삼던 전작들에 비하면 한 걸음 발전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by Laphyr | 2013/08/16 02:35 | = 애니메이션잡담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04368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ckatto at 2013/08/16 18:25
원문을 못본탓에 좀 단편적으로 봤네요. 나중에 블루레이나 vod로 한번 더 봐야할듯
Commented by Laphyr at 2013/08/19 01:38
저도 다시 한 번 보고 싶은데, 영상미를 감상하려면 극장이 역시 낫긴 나은 것 같고 그렇네요.
Commented by Gior Chirico at 2013/08/17 17:20
덕분에 제가 이번에 신쥬쿠 교엔에 산책갑니다 크크
Commented by Laphyr at 2013/08/19 01:38
저도 그 장소에 꼭 가 보고 싶습니다 흐흐 비가 오는 여름날이라면 더욱 좋겠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