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 7월 신작 종합감상

 아래 포스팅 남긴 것처럼 7월초에는 열도에 다녀오느라고 신작 감상이 좀 늦었습니다. 그래도 대부분 보려고 마음먹었던 작품들이 애니플러스에서 하고 있어서.. 적절히 VOD가 업로드되니 편해서 좋더군요 흐흐. 뭐 아닌 건 아닌대로 (...) 여튼 몰아서 감상입니다. 재밌는 작품들이 많네요.


1. 러브랩

- 이건 진짜 일상계의 꿀재미네요. 캐릭터성 + 작화 + 성우의 3단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어서, 이번 분기 일상계의 원탑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소녀들의 연애 연습이라고 하는 독특한 청춘요소를 소재로 하고 있어서 신선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캐릭터들이 매력적. 언뜻 보이쉬하면서도 누구보다 소녀스러운 리코, 4차원이지만 겉모습은 멀쩡한 마키의 주고받기 콤비는 정말 꿀재미! 아카사카 치나츠 양의 맑고 청아하면서도 덜렁거리는 보이스도 일품이라, 저에게 있어서는 그야말로 스트라이크 존.


2. 갓차맨 크로우즈

- 밥 대신 약을 먹는 것 같은 주인공 하지메의 귀여움으로 점철된 1화였네요. 1화만 봐서는 갓챠맨이 정확히 어떤 식으로 활동하는지, 그 규모는 어떻게 되는지 (넘버링 보니까 적어도 세자리수인듯?) 이야기적인 부분은 드러나지 않았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무리하게 대중성을 추구하지 않는 컬트적인 분위기가 오히려 마음에 들었습니다. 게다가 마야양의 그 사랑스러운 약 빤 연기는.. 이 처자는 작년에 데뷔했으면서 초반 레벨링이 너무 심한 거 아닙니까?! 싶은.. 거기다 반길만한 히라노 아야땅의 귀환. 파이맨 연기는 전성기 시절에도 들어본 적 없는 스펙트럼이라.. 뮤지컬 등으로 쌓은 내공이 폭발하길 바라 봅니다.


3. 금빛 모자이크

- 러브랩이 일상계의 패권작이라면 치유계의 패권작은 바로 이 작품이죠 크크. 와, 진짜 "하로", "곤니치와" 라는 단어만으로 아기들이 이렇게 귀여워 보일 수 있나?! 싶었습니다. 영국 생활을 조금 더 길게 해 줬으면 로리 시노부 아리스 더 볼 수 있었을텐데 (철컹철컹). 여튼 영국소녀의 시점에서 일본을 바라보는, 지극히 일본 우호적인 작품이 될 것이 뻔한 설정이지만, 뭐 어때요 캐릭터가 귀여우면 그만이지. 볼 때마다 삼촌미소로 얼굴이 푸근해 질 것 같은, 제대로 된 치유작인 듯 합니다.


4. 유정천가족

- 너구리 가족이 교토에서 벌이는 몽환적인 이야기를 다룬 작품. 추천을 받아서 보기 시작했는데, 일단 1화에서는 교토의 거리들을 정말 실감나게 재현했다는 것 때문에 눈을 뗄 수가 없었네요. 특히 기온으로 넘어가는 다리 부근의 경치는 특징을 그대로 살려 재현하여.. 추억이 새록새록. 뭐 내용적으로는 이번 분기의 RDG와 비슷하다랄까? 약간 신비롭고 인간문화에 비판적이면서 몽환적인 느낌.


5. 개와 가위는 쓰기나름

- 실례되는 말씀이나 작화는 진짜 저렴한 것 같습니다 (...) 저예산 애니의 전형을 보여주는 듯, 컷씬 돌려쓰기, 카메라 구도에 따라 허접한 면모가 드러나기도 하고 등등 눈이 즐겁진 않은데, 마리-나의 신들린 연기가 모든 것을 커버하고 있다는 느낌. 요조라 같은 유감스러운 아이나 토카 같은 순진한 아이도 좋지만.. 마리-나의 도S 초 공격적 캐릭터 목소리를 들으니 어쩐지 부족했던 무언가가 채워지는 듯한 느낌이.. 흐흐. 그래도 키리히메는 S만 있는 것이 아니라 데레도 있기 때문에 더더욱 앞날이 기대가 됩니다. 이건 굳이 따지자면 성우력으로 보는 작품이 되겠네요.


6. 서번트x서비스

- 제가 Working!을 보지 않아서 전작과의 분위기 연계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이직 후 대리 초봉으로 열심히 사회생활을 해 나가고 있는 개인적인 처지와 들어맞아 무척 공감하며 보게 될 듯한 작품. 제일 부러웠던 건 칼퇴지만요 (...) 카야농의 안정적인 주인공 + 츳코미 역할로 소소한 볼거리를 만들어 줄 것 같네요. 작품 전개상 그다지 화려하게 주목을 받을 것 같지는 않은데, 어떤 시련들이 주인공들을 기다리고 있을런지, 공감하며 보게 됩니다!


7. 내가 인기없는건 아무리 생각해도 너희들이 나빠

- 이건 대단하네요. 어느 귀가 잘 안 들리는 금발양키나 썩은 동태눈의 국어 전교3등 봇찌와는 비교가 안 되는 레벨의 사회부적응자가 등장했습니다. 그나마 걔네들은 정상적인 회화에는 문제가 없었는데, 얘는 남들과 대화조차 하기 힘든 레벨의 봇찌.. 으으.. 공감을 넘어서 동정을 하게 되는 캐릭터가 드디어 등장. 게다가 문제는 여고생!! 인생에서 가장 인기가 좋다는 여고생인데?! .. 과연 이 소녀가 앞으로 어떤 험난한 일상을 살아가게 될런지.. 너무 막 굴리지는 않았음 좋겠는데 걱정. 토모카 역의 킷타 이즈미 씨 목소리는 처음 들어봤는데, 연기력이 상당하네요. 첨엔 토요사키 아키인줄 알았음..


8. 귀가부 활동기록

- 뭘 또 볼까 하다가 오늘 처음 감상했습니다. 보면서 혼자 키득거리고 나서 찾아보니, 역시나 아니나 다를까 주인공 나츠키 (키도 이부키)를 제외한 다른 성우들의 연기력이 최저(!)라서 까이고 있네요. 근데 그럴만 합니다.. 그냥 국어책 읽기.. 어색어색. 근데 이야기 자체는 또 약 빤 것 같아서 재밌어요 크크. 다메닌겐뿐인 선배들의 한마디 한마디에 대응하는 주인공의 츳코미를 듣는 것도 꿀재미이고. 심지어 엔딩이 빨리 나온다거나 작화를 쓸데없이 많이 쓴다고 제작진에게까지 츳코미를 날리는 주인공 흐흐흐. 다른 성우들 연기가 너무 어색하니, 키도 이부키 쨔응의 연기력에 자연스레 박수를 보내게 됩니다. 이 처자도 앞날이 상당히 유망하네요.


9. 스텔라 여학원 고등과 C3부 (하차)

- 설정이 재미있어 보여서 + 애니플러스 방송이길래 일단 보긴 했는데, 이건 좀 아니다 싶어서 바로 하차. 여고생이 무얼 한다! 라는 컨셉은 뭐 상업적 승리공식의 하나가 맞긴 하겠지만, 그게 특별히 재미있어 보이지 않아서 fail. 뭐 그냥 취향의 차이이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너무 힘을 줬다가 도리어 실망감을 안겨줬다는 느낌이네요.



by Laphyr | 2013/07/14 18:34 | = 애니메이션잡담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03706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네리아리 at 2013/07/14 18:39
1. 서번트X서비스는 영 마음에 안듬. (그건 아마도 미생을 봐서 그런 것일지도)
2. 개와 가위는 쓰기 나름은 이거 성우가 약빨지 않으면 망할 케이스.
3. 내가 인기없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너희들이 나빠는... 네링의 TS가 요기잉네???
그외는 딱히 끌리지 않아서 PASS
Commented by Laphyr at 2013/07/14 18:45
1. 현실과 애니는 다르니까요 흐흐.
2. 라노베 원작 애니화.. 작품들이 요즘 수준들이 너무 높았는데 이건 너무 퀄리티가 흑흑. 마리나 힘내라!
3. 헐 그 정도셨다니..?!

솔직히 꼽아주신 작품들보다 나머지 것들이 더 재미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으로 (..)
Commented by 쿠로코아 at 2013/07/14 18:50
내가 인기 없는-은 후반부에는 짜증이 난다고 해서 고민중이고요. 러브랩은 한번 생각을...
Commented by Laphyr at 2013/07/14 22:13
흠 후반부에 무슨 짜증이 나길래..
어떻게 보면 초반부도 답답할 뿐이긴 한데 말이죠 (...)
Commented by Gior Chirico at 2013/07/14 20:38
1. 꿀재밉니다. 미치겠습니다.
치쨩의 보이스도 보이스지만 리코의 소품들이 매번 야금야금 귀엽게 바뀌는 게 참을 수가 없네요. 머리, 헤어밴드, 팔찌...끝이 없어요.

2. 어라 마야양이었어요?; 스샷만 보곤 넘어가려 했는데 한번 도전해볼 가치가 있겠네요.

3. 야.........이건 뭐...........................
진짜 대화란 게 필요 없다는 게 뭔지 보여주더라구요........
시유넥스트타임 귀여워서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5. 저렴하죠. 정말 저렴하죠.
하지만 마리-나의 도S 연기에 격렬히 공감합니다. 마리-나 아니었으면 이거 어쩔 뻔 했어요.
Commented by Laphyr at 2013/07/14 22:16
1. 헐 그런 재미요소가 있었군요?! 보이쉬하지만 누구보다 여자아이다운 리코만세! 저도 앞으로는 눈여겨 봐야겠네요.

2. 뭐랄까 천진난만하게 약빤 것 같은 귀여움이.. 저런 자연스러움은 마야양밖에 보여주지 못할 것 같은 느낌..

3. 격히 공감합니다. 흐흐흐흐. 똑같이 고딩들인데 어쩜 이렇게 아기같고 귀여울 수가..

5. 1화에서 좋았다가 망가지면 또 불만이겠는데 그냥 1화부터 작화가 이상하니까 그냥 마리나만 믿고 갑니다. 시즈카 누님의 도M연기는 또 어떠할지 기대가 되기도 하고요.
Commented by 레뮤 at 2013/07/16 06:38
갓챠맨 정말

버~드 고? 할때의 그 표정과 목소리가 포풍 귀욤하더군요

변신 기믹송도 좋고

갓챠맨 크로우즈 겁나 기대되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