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키노 입장에서 발브레이브 10화는 막장이 아닌 승리의 에피소드

 매 화마다 상상을 뛰어넘는 전개를 보여, 나쁜 의미로 많은 화제거리가 되고 있는 발브레이브. 그 탑을 달리고 있는 것은 이해불가 사시나미 쇼코와 강철멘탈 루키노 사키였는데요. 막장전개로 인하여 까먹기 쉬운데, 어쨌든 이 둘은 하루토를 놓고 대립하는 히로인의 구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전까지는 상식을 초월하는 언동을 보이는 쇼코에게 밀리는 사키였습니다만, 발브레이브 2호기의 탑승자가 되는 일련의 에피소드를 거치며 그녀는 강력한 연적 라이벌로 부상했죠. 그녀는 하루토와의 키스장면을 통해 A.I.쨩이 섹드립에 눈을 뜨게 만들기도 했는데, 이게 10화에서 복선이 회수되었네요. 어쨌거나 발기브레이브, 발브레이프 등의 평가를 듣고 있긴 하지만, 어떻게 보면 10화는 최고의 승리 에피소드였을지도 모릅니다. 어디까지나 루키노 사키 입장 한정이지만요. 

 복잡한 VVV의 설정은 제쳐두고, 하루토 - 사키 - 쇼코의 관계도만을 놓고 10화를 리뷰해 보겠습니다.

 

 
[둘 뿐만(二人ぼっち)은 이제 끝인가...]


 사키가 쇼코에게 있어, 하루토에 대한 우위를 점할 수 있던 것은 그녀가 단 두 명 뿐인 발브레이브의 파일럿이 된 시점부터였습니다. 일련의 에피소드를 통해 두 사람은 정신적인 교감까지 갖게 되었고, 발브레이브로 싸운다고 하는 동질감은 그녀로 하여금 적어도 한 분야에서만큼은 하루토를 독점하고, 그와 둘만의 시간을 보낸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죠. 그러나 이누즈카와 썬더의 합류로 이는 무산되고 맙니다. 뿐만 아니라, 썬더는 남자라는 공통점을 이용하여, 원래 사키가 하루토를 독점할 수 있었던 영역에서 그녀를 혼자(一人ぼっち)로 만들죠.

 [누군가에게 죽어야 한다면, 루키노가 좋겠어.]


 단 둘이 남았을 때, 사키는 하루토가 여전히 자신을 의지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안도합니다. 아까는 다른 파일럿들이 함께였기에 내색을 하지 못했을 뿐, 실은 하루토가 누구보다 자신을 신뢰하고 있음을 위 말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죠. 항상 차가운 모습만 보이던 그녀가, 이렇게 솔직한 미소를 보이는 장면은 많지 않습니다. 근데 그렇게 웃고 있는 사키의 뒤에서 쇼코가 나타나죠. 매우 상징적이면서 효과적인 연출입니다.

 [아, 아니, 루키노와는 우연히 만나서 말야..]


 쇼코가 나타나자마자, 하루토는 진지하던 표정에서 반색한 얼굴로 그녀를 반깁니다. 게다가 두 사람이 함께 있음을 의심하는 듯한 쇼코의 발언에, 너무나도 무심하게 위와 같은 말을 내뱉고 말죠. 쇼코의 등장으로 두 사람만의 시간을 방해받은 것에 모자라, 당사자인 하루토에게마저 부정을 당하는 듯한 느낌을 받은 사키는 당연히 기분이 가라앉을 수밖에 없습니다. 명불허전 토맛은 체념한 듯한 한숨의 명연기를 보여주는데, 이것은 말 한 마디보다도 많은 것을 내포하여 사키의 심리를 반영하죠.


 [소중한 사람이 울고 있어!]


 그리고 1화의 그 장소, 신사에서 울고 있는 쇼코를 달래주는 모습을 엿보러 간 사키는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을 들어버립니다. 알고는 있었지만, 그의 감정이 점점 성숙해져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을 것이며, 그런 만큼 그녀의 마음은 상처를 받았겠죠. 결국 고백을 한 건 아니지만, 언제나처럼의 사이 좋은 두 사람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본 사키는 그야말로 체념의 한숨을 내 뱉습니다.

 
[잘 되지 못할꺼야, 카미츠키와 인간은. 바보 아냐? 상대가 바라봐주지 않는 사랑은 절대 오래갈 수 없어.]


 쇼코가 떠난 뒤, 그녀는 냉정함을 가장하며 하루토를 설득하려 합니다. 굉장히 짜임새 있는 논리이긴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이건 그녀의 슬픈 오열과도 같습니다.

 "쇼코를 좋아하는 건 알고 있지만, 인간과 카미츠키의 관계에서 제대로 된 보답을 받을 수 없고, 그걸 너에게 해 줄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나뿐이야 ㅡ "

 라는, 마지막 설득이죠. 직접적으로 자신의 마음을 전달하지는 않았지만.. 그녀는 그녀 나름대로 자신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한 셈입니다. 차가우면서도 일부러 감정을 죽이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토맛의 명연기가 다시 한 번 빛을 발한 순간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발작의 순간.

 처음에는 사키도 당황한 표정으로 저항하려 합니다. 그러나 이성을 잃고 덤벼드는 하루토의 모습을 보고, 이것 (발브레이브 탑승자로서, 인간을 그만둔 괴물이 되어버린 상황)은 역시 저주라는 것을 되새깁니다. 자신에게 유리한 것으로 생각해온 이 상황이 어떤 것이었는지 다시금 떠올리고, 스스로가 너무 물렀다는 생각을 한 것이겠죠.

 "역시, 저주구나 ㅡ "
 
 라는 대사의 주어는, 아마 '나와 하루토가 짊어지고 만 것은' 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러나 다음 순간에서, 그녀는 그런 하루토를 받아들입니다. 저주를 짊어진 것은 하루토와 쇼코가 아니라, 나와 하루토 단 두 사람이다. 그녀는 이런 것까지 받아들여줄 수 없으며, 하루토의 이런 모습까지 받아들여 줄 수 있는 것은 같은 저주를 짊어진 나밖에 없다 ㅡ 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아무리 하루토가 VVV 빙의로 움직였다고 해도, 사키가 마음먹고 저항했다면 다른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겠죠. 아니면 결과가 같더라도 연출은 달랐을 겁니다. 하지만 사키는 난폭하게 달려드는 그를 부드럽게 감싸안았고 (위 스크린샷), 힘으로 찍어 누르려고만 하는 하루토의 손을 맞잡아 주는 것 역시 사키였습니다 (아래 스크린샷). 이런 정황을 보면, 결국 루키노 사키는 하루토를 마지막까지 받아들이기로 결심을 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쇼코, 이겼대.]


 제정신을 차리고, 벌어진 상황에 당황하는 하루토에게 해 준 사키의 이 한 마디는 많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1. 그녀가 그렇게 적대하던 쇼코의 이야기를 하루토에게 해 준다.
 2. 이는 하루토가 쇼코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에게 있어 쇼코의 존재가 어떠한지 알기 때문에 선택한 일.
 3.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토의 모든 것을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은 나밖에 없다.
 4. 쇼코가 어떠한 존재이든, 결국 그녀가 해 줄 수 없는 일을 나는 하루토에게 해 줄 수 있어.
 5. 쇼코는 선거에 이겼지만, 나는 하루토를 사이에 둔 싸움에서 쇼코에게 이겼어.

 사키가 쇼코의 이야기를 무덤덤하게 해 줄 수 있었던 내막에는, 위와 같은 사고의 프로세스가 있지 않았나 합니다. 여태까지는 쇼코를 어떻게든 배제하려고 노력했지만, 이제는 승부가 명확해진 이상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거겠죠..


 결과적으로, 사키의 시점에서 본 10화는.. 다양한 상황 연출을 통하여 여태까지의 쇼코 - 사키의 갈등, 하루토와의 입장에 대한 관계성 변화를 모두 내포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결말에는, 하루토를 받아들임으로써 최후의 승자가 된 사키의 모습이 있었고요. 솔직히 이후에 어떻게 행동하게 될 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하루토는 VVV A.I.의 영향으로 사키를 원한 것이지, 그의 마음이 정리된 것은 아니니까요. 그러나 이렇게 된 상황에서 하루토가 사키를 동의없이 버린다면, 그건 진짜 천하의 몹쓸 짓이 되다는 것은 분명해진 상황이 아닐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비처녀 히로인을 싫어하지도 않기에 (주인공 한정이긴 합니다만), 앞으로 변화된 사키의 모습을 보게 되는 것이 기대가 됩니다. 하루토 이 우유부단 남자가 그녀를 책임져 줄 것이라는 생각은 안 들긴 하는데, 그래도 주인공에게 모든 것을 바치고 헌신하는 히로인의 포지셔닝을 한 루키노 사키의 모습은.. 생각만 해도 너무 예쁠 것 같네요.

by Laphyr | 2013/06/16 14:51 | = 애니메이션잡담 | 트랙백 | 핑백(3)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303128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Crown of Thorns .. at 2013/07/02 00:22

... 했지만오히려 이 애니에서 가장 알기 쉽고 공감 가는 캐릭터인 듯.행동에 일관성이 있고 무엇보다, 아이러니하게도, 얘가 이 애니에서 제일 평범해요; http://laphyr.egloos.com/3031281(잘 정리해두신 포스팅 링크. Laphyr님 블로그.)10화의 문제의 씬이이 애니와 사키라는 캐릭터, 더 나가서 토마츠라는 성우에게까지어떤 악영향을 줄 ... more

Linked at Cute Garden : 발브.. at 2013/10/13 18:06

... 이 미션들의 방향성을 보면 알 수 있는 것처럼, 정히로인의 역할은 일단 쇼코에서 사키로 돌아온 것 같습니다. 다들 막장이라고 난리를 쳤었던 1기 10화 감상(http://laphyr.egloos.com/3031281)의 말미에 저는 이런 얘기를 했었습니다. "주인공에게 모든 것을 바치고 헌신하는 히로인의 포지셔닝을 한 루키노 사키의 모습은.. 생각만 해도 너무 예 ... more

Linked at Cute Garden : 혁명.. at 2013/12/15 22:19

... 것은 망설임없는 헌신이었으며, 그 중심에 하루토에 대한 한결같은 마음이 있었다는 것은, 그녀의 눈물이 보여준 것 만큼이나 명백하겠죠. 예전에 막장이라고들 불렸던 1기 10화의 감상에서도, 저는 다른 것보다 루키노 사키라는 히로인이 하루토에 대한 헌신으로 자신의 미래를 결정했다는 것이 가장 기대가 된다는 얘기를 했었습니다. 지나스님의 ... more

Commented by Elin at 2013/06/16 14:54
재미있게 보고 가요~~ !

(지나가던 아이 올림)
Commented by Laphyr at 2013/06/16 14:59
감사합니다 아이님 흐흐
Commented by Elin at 2013/06/16 15:07
지금 블로그를 열씨미 했다면 링크를 덥썩 물어갔겠지만 ㅠ_ㅠ 제가 요즘 블로그를 잘 안해서..
링크 막 가져가기가 죄송하네요..☞☜
Commented by Grenadier at 2013/06/16 15:01
그렇긴 하지만 완전 승리도 아닌게 저 상황이 폭주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거든요. 다시 정신을 차리면 하루토야 쇼코바라기이니 승리해도 제대로 승리한게 아닌셈
Commented by Dancer at 2013/06/16 15:03
쇼코바라기인건 맞는데...

하루토성격상 루키노 하인급 행동을 보일지도 모르겠네요.




뭐.. 좋게 표현하자면, 루키노한테 더 잘해주겠죠.
Commented by Laphyr at 2013/06/16 15:12
맞습니다. 제정신 차리면 그렇게 될 가능성도 있어요.
하지만 그렇게 되면 진짜 하루토에 대한 평가는 XX이 되는 거고..

어떻게 보면 루키노 입장에서의 승리라고 생각해요.
그녀 입장에서는 이렇게 되는 루트 말고는 사실 쇼코를 뛰어넘기 힘들다, 는 것이 10화 중반부까지의 연출을 통해 보여준 것 같고요. 그렇다면 그녀가 할 수 있는 행동은 뭐.. 정해져 있었지 싶습니다.

두 분이 말씀 주신 부분 참조하여 약간 수정하자면,
루키노의 승리의 에피소드 (X)
루키노가 승리를 위해 할 수 있는 건 다 한 에피소드 (O)
..로 설명하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Commented by Grenadier at 2013/06/16 16:41
그런데 하루토 입장에서는 어찌되었든간에 루키노에게 몹쓸 짓을 한 것은 자기니까 책임질 듯 합니다. 애 성격이 순한 것도 있고
Commented by 토나이투 at 2013/06/16 15:49
하루토가 동정을 땔동안 햄에그는 무었을 했는가

아 진짜 10화보고 죽는줄 알았습니다
Commented by 크레멘테 at 2013/06/16 15:53
나쁘게 말 하면 약점 잡힌 거고
하루토 성격상 저질러버렸으니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 할테니(...) 루키노가 이걸 계산하고 받아들인 건지 아닌지는 음...

사실 쇼코vs루키노라고 하기엔 쇼코는 아무 생각 없고 루키노 혼자 전의를 불태우는 정도(...) 였던지라 쇼코 입장에서는 어이없이 털리는 듯한 느낌을 받았...을지도 모르겠지만 쇼코는 또 그런 건 신경 안 쓴다고 할 타입인지라 아니 뭐...

사실 발브레이브는 이후에 어떤 전개든지 나올 수 있기 때문에ㅜㅜ 어떻게 될지는 역시 봐야 알겠네요.
Commented by Laphyr at 2013/06/16 19:43
음.. 표정이나 심리묘사를 보면 거기까지 계산을 해서 행동할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기는 해요.
루키노 입장에서는 오히려 그런 쇼코의 태도에 더욱 무슨 짓을 해서라도 쇼코를 이겨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기도 하고.. (아무 생각도 없는 앤데 걔가 이기고 있으니까)

여튼 결론은 하루토 이 나쁜 남자 ㅜㅜ 이후에 자기가 그걸 책임질지 어떨지 기대 반 걱정 반입니다.
Commented at 2013/06/29 16:3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Real at 2013/12/18 00:50
오히려 주인공인 하루토와의 H때문에 비처녀논란이 없다고 봐야하지 않을까요?;;; 계산적으로 생각했다기보다는 하루토가 덮칠때 결국 자신의 마음이 그대로 보여진 행동이라고 봐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고 마지막의 그 대사는 Laphyr님의 말씀대로 이신것 같고요. 저도 저 분량까지 봤을때 한번도 쇼코 관련해서 좋은 이야기를 해주지도 설령 같이 있어도 이야기가 없었던 애가 그 소식을 전해준것 자체가 의미심장했거든요.. 또 비슷한 모습은 13화에서 하루토가 실험체의 모습이 된것이나 폭주가 시작될때의 대처를 해주겠다는것에서도 그 마음을 내보이니...
Commented by Laphyr at 2013/12/18 01:12
아, 제 감상글이 얼핏 "루키노가 계산적이었다" 라고 읽힐 수 있을 것 같네요. 근데 레알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제 의견도 그냥 그 당시의 마음대로 보여졌다, 라는 게 맞습니다. 그럼 왜 그랬을까? 에 대해서 생각하다보니, 사고의 프로세스를 좀 늘여 쓴 것 뿐이구요.

말씀하신 것처럼 13화에서 목을 내미는 장면 등을 보면, 그녀가 자신의 포지셔닝을 확실히 했음을 잘 알수 있었죠. 누구도 도와줄 수 없는 영역에서, 혼자만 하루토를 도와줄 수 있는 그런 입장으로. 결국은 최후의 승자는 그녀밖에 될 수 없을 것 같네요.

음 그리고 비처녀 논란은 무슨 말씀이신지.. 연예인 시절의 어두운 과거가 있었으나, 어차피 하루토와도 H를 했으니 비처녀 논란이 사라졌다는 말씀이신건가요? 저도 방향성을 부정하지는 않는데, 본문에서는 따로 이야기를 하진 않아서 무슨 말씀인지 잠시 좀 놀랐습니다 크크.
Commented by Real at 2013/12/18 12:17
아.. 성우이야기셨나요?;;; 전 사키가 H 당해서 비처녀이니 그것때문에 그런줄 알고..ㅋㅋㅋ;;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