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 11~12월 라노베 신간 감상 정리

 <널 오타쿠로 만들어줄 테니까, 날 리얼충으로 만들어줘! 4권>
 
 요즘 가장 재미있게 읽고 있는 작품 중 하나인 오타리얼 4권. 지난 권에서는 오다이바 데이트, 불꽃놀이 이벤트를 통하여 하세가와하고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모습이었는데, 이번에는 그녀와의 관계 진전은 없었다. 모모가 스즈키의 여자문제 때문에 고민하는 내용이 메인이었고, 이 때문에 나오키와의 사이가 나빠졌다가 좋아졌다가 하는 그야말로 리얼충 청춘 전개. 나오키, 너는 니가 리얼충이 아니라고 말하지만 내가 생각하기에 넌 이미 리얼충이다..

 뭐 외형적으로는 그렇지만, 내용적으로는 오히려 4권은 아즈키의 턴이었다. 부녀자 속성에다 실제 남자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초기 설정이었기 때문에, 더더욱 그녀가 보내오는 호의는 귀엽고 매력적이다. 특히 평소에 존댓말을 쓰는 여자아이라는 이미지가 겹쳐서 그런지 (이건 무지하게 일본적이고 국내 정서로는 이해불가인 부분이지만), 갭 모에가 굉장하다. 하세가와의 몽환적인 매력도 나쁘지 않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즈키를 응원하고 싶어진다. 근데 나오키는 보면 모모가 마음에 걸리는 것 같기도 하고. 이게 결단력 부족한 오타쿠 남자의 전형적인 어영부영 우유부단이지. 나도 겪어봐서 알아. ㅋㅋㅋㅋ

 음. 그나저나 오타리얼 이 작품이 정말 리얼하게 느껴지는 건. 전개가 소설같지 않고 현실같아서. 뭐 이런저런 에피소드들이 일어나는 건 여타 라노베랑 별 차이가 없는데, 문제는 그 간극이다. 내여귀나 뭐 그런 작품 보면, 에피소드들이 굉장히 빨리빨리 일어나서 후딱후딱 지나가 버리고 마는데, 오타리얼은 일이 있다, 1주가 지난다, 다시 일이 있다, 2주가 지난다, 뭐 그런 식.. 역시 이건 작가의 경험담임에 틀림이 없다..!?


 <내 청춘 러브 코미디는 잘못됐다 2권>

 하치만 이 녀석....;; 내가 지금까지 수백권이 넘는 라노베를 보면서 비율을 따져보면 러브코미디만 해도 500권은 넘게 본 것 같은데, 이런 소설은 본 적이 없다. 요즘 보고 있는 신작 중에 '코드 브레이커'라는 중2 애니가 있는데, 하치만 이 놈은 '플래그 브레이커' 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2권은 하야마의 의뢰를 메인으로, 사키의 비밀을 헤집어나가는 봉사부의 활동이 펼쳐진다. 바텐더로 일하는 그녀의 어른스러움도 볼 만 했지만, 완벽한 아가씨로 변신한 유키노의 존재감이 정말 압권이었다. 얘는 다른 작품이라면 분명 메인 히로인이어야 할 위치에 있는 흑발 미소녀인데, 아무리 봐도 도저히 히로인이라는 생각이 들질 않는다. 요조라하고 비슷한 면이 많이 있는 독설 미소녀지만, 유키노에 비하면 코다카를 좋아하는 모습이 은연 중 드러나는 요조라는 그냥 귀여운 수준.. 얼음여왕이라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게 아닌 듯.

 문제는 유이가하마 유이다. 작품 공식 호구답게 이번 에피소드에서도 "에이 너무하다구~ 그런 게 아니구! 엥? 응?" 하는 식의 호구 포지션으로 재미를 주는데 (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거지만 박정원 씨 번역은 정말 신입니다 글로던에서도 그렇고 청춘잘못도 그렇고 말투 번역의 신이다 오오 찬양하라 ) .. 그것과 별개로 러브라인!! 러브라인!!!! 하치만에게 소꿉친구 따위 없지만, 그를 아싸로 만들게 된 주범(?)이 바로 유이쨔응이었던 것. 코마치는 유이 = 하치만 사고 나게 만든 이쁜언니라는 걸 알고 있었던 모양이고, 유이 역시 당연히 알고 있어서 그를 신경쓰는 모양새였는데.. 이 놈의 플래그 브레이커 하치만의 마지막 대사, 태도, 독백, 이건 정말 압권이었다. 이거 러브 코미디 소설 맞아? 그냥 리얼 인생 소설 아니야? 크크크크크크.

 
 <이것은 좀비입니까? 10권>
 
 코레좀비 10권. 리리아의 저주로 인하여 하루나 이외에는 아유무를 기억하지 못하는 세계에서, 저주를 풀기위한 사투가 시작된다..!! 는 개뿔, 역시 코레좀비 클래스는 다르다. 사투를 하는 게 아니라, 저주를 건 장본인인 리리아를 접대하여 기분 좋게 만들어 저주를 풀어달라고 빌자는 게 작전!!

 여튼 그래서 일행은 같이 나베요리를 해 먹기도 하고, 목욕탕에 가기도 하고, 테마파크에 가기도 하면서 리리아를 접대. 스토리 전개는 이렇지만, 이번 권의 핵심은 기억을 잃은 주변 인물들을 개그스러운 대사와 태도를 보는 재미가 아닐까 싶다. 먼저 세라. 세라는 압도적이다. 무려 아유무가 자신의 연인이었다고 생각한다!! 기분 나쁩니다, 이런 구더기유무, 버러지 좀비 아유무, 뭐 이런 대사를 피카사 목소리로 내뱉던 세라였는데, 이번 권에서는 무지 상냥합니다..... 입술에 손가락도 얹고, 뭐 말도 아니에요. 으 세라...... 일러스트도 멋집니다.

 다른 애는 뭐, 만나자마나 아유무 엉덩이를 만지며 욕정의 애정을 회복하는 사라스가 인상적이었고, 유키노리, 히라마츠 같은 애들도 자신의 성격에 맞는 태도를 보이긴 했지만 그냥저냥.

 어쨌거나 클라이막스는 하루나다. 이 작품이 가장 웃기는 게, 1권의 표지를 떡 하니 차지하고 있고 스토리 상으로도 보이 밋 걸의 "걸"에 해당하는 1순위에 가까운 하루나가 전혀 히로인 답지 않다는 거였음. 근데 이번 권에서는.. 하루나가.. 으음. 전혀 생각하지도 않았던 애의 펀치라서 그런지, 깔끔하게 한 방 먹은 느낌이다. 그 장면에서의 그 일러스트는 반칙이었다. 뭐, 그래도 세라의 모양 좋은 B의 컬러 일러스트가 제일이었긴 했지만요 (...)


by Laphyr | 2012/12/16 15:06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298785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Gior Chirico at 2012/12/16 15:53
http://pds23.egloos.com/pds/201212/01/37/d0048437_50b9f0b8e289d.jpg
아니 반가운 일러스터가 있네요:) 눈 빛깔 빼곤 마리아랑 판박이ㅎㅎ
Commented by Laphyr at 2012/12/16 16:04
으앜ㅋㅋㅋ 아나퐁씨 미연시 일러스트레이터였군요!!
제목이 어떻게 되나요?!
Commented by Gior Chirico at 2012/12/16 17:24
祝福の鐘の音は、桜色の風と共に
Commented by Rain at 2012/12/16 16:43
잘못됐다는 잘 보고 있지만 계속 언급되는 하치만의 과거 트라우마 에피소드를 보면 유이를 만나기 전에도 충분히 아싸로 보였습니다,다른 부분은 다 공감하지만.
Commented by Laphyr at 2012/12/16 20:25
원래 그것도 아싸의 스킬 아니겠습니까? 내가 이것만 아니었으면 아싸가 아니었을텐데!! 쟤만 아니었으면 아싸가 아니었을텐데! 크크 저만의 경험담일까요? (...)
말씀하신대로 하치만의 아싸력은 사실 그 사건이 없어도 충만해 있었지만요 (....)
Commented by 레뮤 at 2012/12/17 23:38
오... 최근 나온 스튜디오 녹차사 게임의 일러붙이 맡으셨군요 저작품

갑자기 때,땡긴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