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티 크라운 [完]


[모든 것의 시작이자, 지금 보면 결말을 암시하는 4화의 장면]


 예전에 4화 감상에서, 슈우가 이노리의 손을 잡으며 '널 믿어도 될까?' 라는 장면에서부터 정통 보이 밋 걸 스토리가 시작된 것이라고 이야기 한 적이 있습니다. 13화 이후 한 번 파국을 맞이한 후에도, 슈우가 이노리를 잃은 후에도, 사실 이 생각은 크게 변하진 않았습니다. 19화, 20화 감상을 이야기 할 때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만, 이노리라는 소녀를 통해 성장해 가는 소년 슈우의 이야기가 메인이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21화, 22화를 보고 나서는 생각이 바뀌었어요. 이노리는 가이를 용서하며, 이렇게 말합니다. 오직 슈우를 만나게 해 준 것 때문에라도, 자신은 가이를 용서할 수 있다고. 이건, 제가 완전히 거꾸로만 생각하고 있었다는 뜻이 됩니다. 이 작품의 본질은 슈우와 이노리의 만남, boy meets girl인 동시에, 이노리와 슈우의 만남, girl meets boy이기도 했다는 겁니다.

[어떤 경우에서든, 슈우만은 이노리의 편이었습니다.]


 이노리는 마나의 대용품으로써 만들어진 가짜입니다. 그런 그녀를 보통의 소녀로 대해준 것, 사랑을 알게 해 준 것이 슈우였죠. 슈우 역시 평범한 고등학생으로 살아가다가 운명의 수레바퀴를 거역하지 못했습니다만, '모두'를 생각해야 하는 슈우보단 오히려 이노리 쪽의 감정이 강한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17화 이후 예슈 그리슈도의 강림에 초점을 맞추었고, 저 역시 그랬습니다. 자신 역시 상처 투성이였음에도 불구하고, 죄를 짊어진 왕관을 쓴 아담으로서 모든 슬픔을 자신이 떠 안고 가겠다는 슈우의 결의는 정말 강렬했거든요. 그렇기에 완결의 내용은 당연히, 그런 슈우가 이노리를 구하고, 세계를 구할 수 있는가? 에 대한 쪽으로 관심이 모아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슈우만을 주인공으로 생각했다는 이야기입니다.

 덕택에 슈우가 이노리를 구하지 못하고, 이야기도 매듭 지어지지 않은 어중간한(?) 엔딩은 호평과 악평을 동시에 받고 있습니다. 슈우의 시점에서만 이야기를 해석했기 때문이죠.

[단 한 가지 이유, 그것은 슈우와 만나게 해 줬기 때문에.]


 그렇다면 이노리는 어땠을까요. 처음엔 제대로 된 감정도 갖고 있지 않은 그녀였지만, 슈우와 함께 하면서 차츰 '인간'에 대해서 알아갑니다. 그 계기는 가이에게서 비롯되었다는 것은 밝혀졌지만, 이노리는 21화에서 가이에게 '고맙다'고 얘기할 정도였으니, 그녀가 슈우를 만난 후의 감정이 어떻게 변해갔는지에 대해서는 짐작해 볼 수 있겠죠.

 슈우의 시점에서는 그가 별다른 의지 없이 이노리만 챙기는 병신 (이는 보이드 계급제 시에도 비난이 많았던 부분)이라는 욕을 들었겠으나, 그게 이노리의 시점에서였다면 정반대의 의미가 됩니다. 주변에서 누가 뭐라고 하든, 스스로조차 정체를 알 수 없어 두려워하는 자신을 믿고, 보듬어 줬거든요. 게다가 자신이 한 번 희생하여 도망칠 수 있는 기회를 줬음에도, 스스로 아픔을 짊어져 가며 자기를 구하러 오겠다는 남자, 그것이 이노리의 입장에서 바라본 슈우의 모습입니다. 반하지 않으면 이상하고, 사랑하지 않으면 이상할 겁니다..


[언제까지나 자신과 함께 있어주겠다고 하는 남자를 구한, 바람(祈り)을 이룬 소녀의 미소]


 결국, 22화는 슈우가 이노리를 구하러 가는 장면인 동시에, 이노리가 슈우를 구하는 장면이기도 합니다. 어찌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전개되는 '여주인공을 통한 구원'은 16세 미소녀 전문 노벨상 수상작가(...)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작품 속에서도 자주 찾아볼 수 있는 클리셰입니다만, 이미 상업적인 색으로 짙게 물들어 남성성이 우선시 되는 21세기 애니메이션에서 이러한 엔딩을 감상하게 될 것이라곤 생각도 하질 못했어요. 

 즉, 슈우가 이노리를 구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이노리가 슈우를 구원한 것.

 ...이 되겠죠.
 다 죽지 않아서 아쉽다는 이야기는 두 사람의 바람(祈り)에 대해 전혀 이해하지 못한, 자극적인 결말만을 바라는 분의 감상일 것이고, 슈우가 이노리를 구하지 못해 아쉽다는 이야기는 남성성을 우선할 수밖에 없는 트렌드에 벗어나지 못한 분의 감상일 것이며, 그 외에는.. 음.. 제가 불만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하는 글을 읽지 못해 패스하겠습니다.

[새로운 세계의 아담과 이브가 되진 못했지만, 두 사람의 마음은 영원히 함께.]
 
 
 각설하고, 이 작품이 매우 간단한 주제를 갖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쓸데없이 꼬아, 겉멋을 부리는 형태로 시청자들에게 내놓았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덕택에 그 과정에서 제대로 회수되지 않은 서브 캐릭터들의 설정들이 남아있을 수 있겠고, 이 역시 충분히 비판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지요.

 그렇지만 적어도, 이 작품이 무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며, 엔딩이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 알지 못하겠다는 식의 비판은 제가 생각하기에, 쉽게 눈에 들어오는 자극적인 전개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각 캐릭터들이 장면마다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면서 감상할 필요가 있는 분들일 것 같습니다. 취향을 타는 작품은 맞습니다. 위에서 언급된 주제가 맘에 들지 않는다면, 비판을 받을 부분은 분명히 많죠. 그렇지만 비판을 위한 비판, 흐름을 탄 비판 같은 것을 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싶네요.


 근래 본 작품들 중에서, 이렇게 안타깝고 아름다운 작품은 오랜만인 것 같습니다. 

by Laphyr | 2012/03/26 00:14 | = 애니메이션잡담 | 트랙백 | 덧글(12)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291513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wasp at 2012/03/26 00:32
확실히 이노리를 주인공으로 본다면 마지막에서 이노리가 모든걸 떠안고 가는건 모두에게 버림받았고, 자기의 아버지와 아버지의 친구, 그리고 언니의 죄를 안고 세상을 떠나는 슈를 구원한건 좋은데....

오른손 없어진거야 이해는 되지만, 시력까지 잃은건....최소한 시력은 정상으로 돌려놓고 가지...
Commented by Laphyr at 2012/03/26 00:42
이노리는 슈우의 모든 것을 제대로 돌려놓고 싶었겠지만, 시력을 잃은 것은 슈우의 의지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아포칼립스를 흡수하던 마지막 장면에서, 슈우의 육체는 현실로 돌아왔지만 시선만은 사라지는 이노리를 좇고 있었던 것 같은데, 그녀를 끝까지 잃지 않으려는 슈우의 마음 때문에 시력을 잃었다고 하면 너무 가혹한 해석이 될런지 (...)
Commented by 크레멘테 at 2012/03/26 00:33
과연.. 이노리의 관점에서 보면 이렇게 보이겠네요. 저도 남자인지라 슈우(남성)의 관점에서 보다 보니 이노리를 못 구한 것이 못내 아쉽긴 했지만 이노리를 구하는 것도 전개적으로 이상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들긴 했었기 때문에 역시 주인공 두 사람의 이 엔딩은 상당히 만족하고 있긴 합니다만...

전 역시나 사이드 캐릭터들의 에필로그가 안 나온 점이 자꾸 아쉽게 다가오네요.-_ㅠ 초토화된 일본이 어떻게 되살아났는지도 궁금하고... 뭣보다 다릴..ㅠㅠ 다릴 어떻게 됐을까요 다릴..... ㅇ<-<
Commented by wasp at 2012/03/26 00:43
그러게요. 뭐 BD나 DVD에 추가장면으로 나온다면 다행이겠지만...과연 나올지 의문이네요.
Commented by Laphyr at 2012/03/26 00:46
저도 21화, 22화를 보기 전까지는 이런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만, 자신을 잃어가면서도, 또 아포칼립스에 침식당하면서도 '난 슈우의 편'이라는 말을 하는 이노리를 보니, 대체 어떤 심정으로 그녀가 저런 말을 할 수 있었을지 생각해 보게 되더라구요. 가혹하긴 하지만, 안타까운 아름다움을 갖춘 결말이랄까..

확실히 사이드 캐릭터들의 이야기가 나오지 않은 건 아쉬운 부분입니다. 십자가식 결말이니 어쩌구저쩌구 하는 변명이야 할 수 있겠지만, 그냥 솔직히 궁금하잖아요?! ㅜ_ㅡ 다릴은 전혀 안 챙겨줄 것 같다가(그냥 결정화 되어 죽을 줄 알았음), 친치쿠리 대사 + 다릴 보야 대사에 뭉클하더군요. 어디서 정신 차리고 막노동이라도 하는 모습이 나왔으면 좋았을지도;
Commented by realythm at 2012/03/26 01:21
이노리 입장에서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추억과 마음을 준 슈에게 모든걸 받치고 싶다는건 1기 오프닝곡에서 표현해주었고 슈가 이노리에대한 보답곡이 2기 엔딩곡 고백이었죠. 결국 이노리가 슈에게 모든걸 바치었고. 슈의 입장에서 자신의 마음을 제대로 전해주었죠.

그런만큼 이노리에게 있어 행복한 결말이라곤 할수있겠네요.

오프닝 엔딩등의 삽입곡에서 모든 스토리를 네타해 주었는데. 짐작못한게 갑자기 안타까워지네요.

아 이참에 오프닝 엔딩 전곡 가사분석을 해볼까나 하는 생각을.
Commented by Laphyr at 2012/03/26 11:36
오프닝과 엔딩곡 작사를 하면서 결말 스토리를 완전히 듣고 쓰신 것일지는 모르겠지만
완결이 나고 나서 들어보면 정말 소름이 돋았습니다.

솔직히 엔딩을 보기 전까진 1기 오프닝은 슈우와 이노리의 만남을 의미하는 것으로만 막연히 생각하고고 있었는데, 이제 와서 보니 가사들이..
Commented by wasp at 2012/03/26 03:25
윗분말대로 2기 앤딩곡을 찾아서 가사를 확인해보니....

그야말로 오프닝과 앤딩에서 길티 크라운이 어떻게 나갈지를 미리 암시하다못해 네타하고 있었군요...
Commented by Laphyr at 2012/03/26 11:38
시간상으로 보면 이렇게 정리할 수 있겠네요.

1기 오프닝 - 나에게 인생을 준 너에게 감사하며, 항상 같은 편으로 있겠다는 이노리의 노래
2기 엔딩 - 아무리 상처투성이가 되어도, 난 너를 구하고 말겠다는 슈우의 노래
1기 엔딩 - 아직 따스한 온기가 남아있지만, 더 이상 만날 수 없는 두 사람의 슬픔의 노래

... 소름이 돋습니다. 아, 2기 오프닝은 슈우가 이노리를 구하러 가는 싸움을 그린 것 같아 약간은 논외.
Commented by realythm at 2012/03/26 13:05
근데 2기 엔딩 고백 풀버전을 들으면 이게 스토리 짐작하는 부분에서 애매했던게

분명 도입부에서 이노리가 대신해 죽었음을 가정하는 가사가 나옴에도 불구하고 후렴구에서 나와어떤일이 있어도 영원히 함께해달라고 약속해줘라는 가사덕에 둘다 같이 살거나 같이 죽거나에 좀더 중점을 뒀었는데 결국은 슈만 살아남아버린게 아쉽게 된거죠..

솔직히 중간가사 생각해보면 그때 그손을 잡지못하고 보내버렸지만 이제 그손을 잡고 놓지않을 각오를 보임으로서 어떤일이 일어나도 받아들이겠다는걸 슈였으니까 그런 슈 혼자 살아남아도 마음속에서 영원히 같이 할수 있는거겠네요... 정말 오프닝엔딩 가사 한구절마다 분석글을 올려보던지 해야겠네요.
Commented by 레뮤 at 2012/03/27 15:43
아아.. 좀더 밝은 해피엔딩을 기대했는데 아쉽네요

22화 다보고나니 뙇! 하고 코기가 생각나는 그런 애니..
Commented by 유생리 at 2012/06/22 09:27
아, 그랬군요. 이노리의 입장에서 작품을 바라보면 너무나도 깔끔하군요.

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로 비유하면
호무라를 남자 주인공으로 만들어 시청자에게 호무라 입장에서 마마마를 보여주는 거군요.
그리고 엔딩을 보여주......OTL

마마마는 명작이었습니다. 2쿨의 내용을 1쿨로 깔끔하고 이해하기 쉽게 만들었어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