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 길티 크라운 18화

 
[수동적이기만 하던 이노리가 슈우에게 다가가, 꼬옥 안아주는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만신창이가 된 슈우의 곁을 지켜주는 것은 이노리 뿐. 이 작품이 믿고 갈 것은 역시 이 커플 뿐(...). 일본과 세계정세는 가이를 중심으로 미쳐 돌아가고 중간에 쉰 탓인지 전체적인 작품의 전개도 너무 급해 아쉬움이 많았지만, 슈우와 이노리의 애틋한 이야기만은 여전히 볼 만 했습니다. 이노리가 망가진 슈우를 위해 헌신하는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사실 그러기에는 이노리 자신도 정상적인 상태는 아니지요. 이렇게 상처투성이인 두 사람이, 서로에게 의지하며 힘들게 서 나가는 모습은 안쓰럽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가슴이 뭉클해 집니다.

[이노리 각성 Ver. 이걸로 슈로대 참전 가능성이 up...은 아니려나?]


 이전 에피소드에서는 슈우의 전투 씬이 돋보였는데, 이번에는 이노리가 한 건 해 주는군요. 마나의 카피이자 그릇으로써 만들어진 그녀가 단순한 인간이 아닐 것이라는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이렇게 갑자기 정체(?)가 드러나니 약간은 당황스럽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리사를 상처 입히고 불량들을 처리하면서 자신의 이면을 두려워하던 이노리가, 그 힘을 슈우를 위해서 쓰려는 결심을 했다는 것에 의미를 두는 것이 옳은 해석일 겁니다. 아무 것도 없었던 자신에게 '필요하다'고 말해 줬던 가이가 소중한 존재였다면, 아무 것도 없었던 자신에게 '진짜' 못지 않은 여러가지 선물을 안겨준 것이 바로 슈우이니까요. 찌질이 병신에 이용당하기만 하는 모자란 주인공이라 욕을 많이 먹는 모양인데, 결국 그런 모습이 슈우의 상냥함입니다. 이노리에게는 꼭 필요했던, 그런 존재였던 거죠.


 아침 해가 밝아오고, 슈우는 정신을 차렸습니다. 굉장히 진부한 연출이지만, 진부하다는 것은 그만큼 왕도적인 매력이 있다는 뜻이 되기도 하지요. 이노리는 슈우를 위해 자신을 희생했고, 그 희생은 소년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을 주었습니다. 그 소년이 다시 싸우는 이유는?

 당연히, 소녀를 위해서.


 PS. 그러고보니 길티 크라운을 까는 n가지 이유인가 하는 글에 보면, 이노리가 말도 안 되는 전투능력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내용이 있었죠? 찌질이들아, 아무렴 각본 쓰는 사람이 너희보다 멍청하겠니......

by Laphyr | 2012/02/27 02:19 | = 애니메이션잡담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290617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이안 at 2012/02/27 03:25
처음엔 단순 히어로물인가를 생각하면서 봤는데
거듭 진행될 수록 아 왜 '길티'라는 말을 쓰는지 알겠다 하면서
멘탈이 붕괴 되었다가 다시 고쳤다가 붕괴하다가를 반복...ㅎ
어딘가에 돈이 묶인지라 아직 18화를 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이노리가 슈 옆에 있는걸 보니 안심입니다 잘보고갑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