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렸던 라노베 감상들 간단히 정리



 <신의 게임 2권> (NT노벨)

 1권에서 보여줬던 장점과 단점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습니다. 키라라와 마이카를 중심으로 하는 메인 스토리와 각각의 발아 이야기를 서브 스토리로 놓고 두 이야기를 조화시키는 구도 및 세부적인 에피소드의 재미는 느낄 수 있습니다만, 애초에 저 구도 자체가 너무나 작위적인 냄새를 풍기고 있어서 중간중간 흥이 끊기는 점은 이번에도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카노'라는 절대적인 인물의 매력을 내세우며 무마시키려는 것 같지만, 그녀 자체의 캐릭터가 그다지 개성적이지 않고 뛰어난 매력을 보여주고 있지 않기 때문에 작품 자체를 대표하는 얼굴로서는 부족한 점이 너무나 큽니다. 오히려 보이지 않는 결투를 벌이는 미나토 & 이로하 쪽과 여전한 아키바의 착각이 더욱 재미있을 정도.

 

 <신의 게임 3권> (NT노벨)

 1,2권에서 느꼈던 단점은 3권에서도 여전합니다. 아니, 메인 스토리가 심각해짐에 따라서 작위적인 느낌은 더욱 강해졌다는 느낌도 드는군요. '발아'하는 캐릭터가 너무나 엉뚱했던지라, 서브 에피소드의 엔딩들은 대체로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었습니다. 그나마 1,2권의 이야기들은 해당 스토리가 진행되는 과정 속에서는 나름대로 흥미있는 부분이 존재했는데, 3권은 너무 심하다는 느낌이네요. 작가는 "감동" 이라는 단어에 대해서 좀 더 공부를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결말 부분의 반전이 있기에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네요. 본편 중의 역량으로는 어떻게 흘러갈지 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조금은 의외였습니다. 완결까지는 볼 필요가 있을 것 같군요.

 

 <학교의 계단 4권> (EX노벨)

 무엇보다도 일러스트 담당을 좀 때려주고 싶군요. 안경소녀가 분명 모에 코드의 하나이긴 하지만, 평균적인 퀄리티가 이렇게나 떨어지는 그림을 표지로 그려놓다니... 내용면에서도 좀 때려주고 싶습니다. 전형적이지만 효과가 확실한 소재를 내세우는 것이 '학교의 계단' 시리즈의 모습이었는데, 이번에는 전형적이기만 한 고민이 사에구사에게 주어졌더군요. 그의 이야기와 계단부의 인연만으로 결말을 짓는다면 좀 나았을지도 모르겠는데, 말뼈다귀 같은 여학생 한 명(그녀 역시 일러스트 ㅄ)이 등장해서 너무나 애매한 이야기가 되고 말았습니다. 이래서 안경 + 두뇌파 + 냉정 캐릭터는 평생 조연이라는 걸까요.


 <相剋のフェイトライン (상극의 페이트라인) 1권> (HJ문고)

 조금은 특이한 계기로 읽은 작품인데, '감상의 교집합은 거짓을 전하지 않는다' 라는 어법에 맞지 않는 문장을 떠올리게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카즈마와 류호(in 스크라이드), 솔과 카이(in 길티기어) 라는 느낌으로 다가오는 주인공 쿄우지와 라이벌 진의 관계, 거기다 황량한 배경 속에서 고정된 틀을 깨고자 & 지켜가고자 하는 이념의 대립까지, 어디선가 본 것 같은 구도로 엔딩까지 달려갑니다. 과거와 현재, 미래를 바라보는 소년 소녀들의 등장은 괜찮은 느낌이었지만, 전개 과정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물론 애초에 축이 되는 것이 상극인 두 소년이기에, "비슷한 작품이 많으니까 구성을 바꿔" 라고 말하는 것이 무리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이 정도로 비슷해서 욕을 먹을 것이라면 차라리 히로인 나인에게 비중을 두는 편이 나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녀 역시 어디선가 본 것 같은 캐릭터이긴 하지만 말이죠. 적당히 비슷하다면 "베낀거지!" 라고 의혹을 제기하고 싶기도 한데, 이 정도로 똑같으니 "정말 작가가 스크라이드를 몰랐나?" 라는 생각까지 듭니다. 명색이 프로 작가인데.. 알면 능력의 이미지까지 이렇게 비슷하게 잡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 

by Laphyr | 2009/05/24 16:37 | = 라이트노벨 | 트랙백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Laphyr.egloos.com/tb/232700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악몽의현 at 2009/05/24 17:10
학교는 잠시 접고 있고, 신의 게임은 왠지 모를 거부감이....
Commented by 리셋⁴ at 2009/05/24 17:18
신의 게임은 일러스트가 묘하게 색스러워서 관심이 가는데, 작품평들을 들어보면 충공꺵 -_-;;

HJ문고는 "글로리어스 던"으로 처음 들은 레이블입니다. 요새 경쟁이 치열해지다보니 지금까지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레이블의 작품도 슬슬 들어오기 시작하더라구요?
Commented by Skeith at 2009/05/24 21:08
신의 게임은 일러스트는 오옷~이랬는데 보질 않았군요;; 전체적으로 제가 다 안 본 녀석들이라서 그런지 안타깝습니다. 아, 역시 세상은 넓고 볼 소설은 아직도 엄청 많군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